동성애퀴어축제반대국민대회
▲동성애퀴어축제반대국민대회 준비위원회가 7일 오전 11시 서울시의회 앞에서 제3차 기자회견을 가졌다. ⓒ송경호 기자
동성애퀴어축제반대국민대회(대회장 유만석 목사, 준비위원장 이용희 교수, 대변인 주요셉) 준비위원회가 7일 오전 11시 서울시의회 앞에서 국민대회 제3차 기자회견을 갖고, 서울시의 동성애 퀴어축제 서울광장 개최 허용을 규탄하며 오는 16일 개최되는 반대국민대회에 대한 한국교회의 관심을 독려했다.

기자회견에서는 대변인 주요셉 목사의 사회로 이용희 준비위원장(에스더기도운동 대표), 조영길 전문위원장(법무법인I&S 대표변호사), 홍호수 사무총장이 발제하고 이현영 대표(국민을위한대안)이 성명서를 낭독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서울시가 2022년 7월 16일 동성애퀴어축제조직위에게 서울광장 사용을 허락한 것을 현재까지 취소하지 않음에 따라, 예정대로 동성애 행사가 개최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어 “서울 동성애 야외 행사는 국민 대다수가 동의하지 않는 동성 성행위를 정당화하기 위해, 음란성이 심한 공연 활동, 물건 판매 및 유포, 시위를 공공연히 시행하여 이를 보는 시민들에게 심한 불쾌감과 고통을 주어 왔다”며 “동성애 등에 대해 신앙과 양심에 따라 반대하는 의견을 표현하는 행위조차 혐오 차별로 몰아 금지하는 포괄적 차별금지법을 제정하라고 촉구해 왔다”고 말했다

이들은 “해외의 대규모 동성애 야외 행사들은 이를 반대하는 국민들이 적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반대하지 않고 방치하자, 그 선정성과 음란성 때문에 나날이 대규모화되어 행사 기간 중 발생한 각종 성범죄 등에 대하여 통제가 안 될 정도가 되어, 그 국가사회의 건전한 성도덕을 약화시키고 나아가 동성애 등에 대한 반대를 금지시키는 차별금지법 제정을 성공시키는 것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이들은 “그러나 우리 국민대회는 매년 동성애 야외 행사가 열리는 일시에 이를 반대하는 시민들과 국민들이 더 많이 엄연히 존재한다는 것을 알려, 동성애 야외 행사로 인하여 대한민국의 선량한 성도덕의 붕괴하는 것을 막아야 하고, 차별금지법은 신앙과 양심의 자유를 침해하는 독재성이 있다는 것을 국민들에게 알리며 국민들의 올바른 판단을 도와왔다”고 했다.

또 “동성애와 차별금지법 찬반 문제는 국민들이 그 정확한 해악을 모르면 지지하는 경우가 적지 않지만, 그 정확한 실체를 알면 반대가 압도적으로 많은 사안”이라며 “그 행사가 보여온 음란성, 선정적 주장 내용의 부당성 때문에 국민들 사이에 가치관이 격돌하는 문제이므로, 시민들의 건전한 문화공간인 서울광장 사용 목적에 결코 부합할 수 없는 행사다. 서울시가 광장사용을 불허했어야 마땅한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오세훈 서울시장이 종전 박원순 시장처럼, 광장사용 승인으로 마치 서울시가 동성애를 옹호하고 차별금지법을 지지하는 것처럼 비치도록 한 것은 대단히 잘못한 것”이라며 “우리 국민대회는 오세훈 서울시의 이러한 잘못된 결정을 강력히 규탄하며, 이를 즉각 철회하여 이러한 오해를 불식할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했다.

아울러 “오세훈 시장의 서울시는 광장 사용조건으로 내건 과도한 노출금지, 음란물 배포금지 등 조건이 전혀 지켜지지 않는 퀴어축제를 올해도 동일하게 목격하게 될 것이다. 그리고 광장 사용 승인을 규탄하며 차별금지법 제정을 반대하는 시민들과 국민들의 뜻이 얼마나 다수이고 강력한 것인지를 2022년 반대 국민대회를 통하여 확인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