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목사, 거리 설교자, 종교 자유, 시애틀 경찰,
▲시애틀 경찰에 체포되고 있는 매튜 메이네케 목사. ⓒ트위터
미국 시애틀 경찰이 성소수자(LGBT) 프라이드 행사 근처 공원에서 성경을 낭독한 설교자를 공공 안전을 위협한 혐의로 체포해 논란이 되고 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매튜 마이네케(Matthew Meinecke) 목사는 시애틀 경찰들에게 둘러싸인 채 성경을 낭독했고, 이후 체포돼 지문 채취를 받고 풀려났다. 그는 트위터에 자신을 ‘시애틀 설교자’로 소개하고 있다.

마이네케 목사는 트위터에 자신이 체포되는 영상을 올리고 “시애틀 경찰은 공원에서 성경을 읽고 있는 설교자를 체포하기 위해 경찰관 10명을 보낼 수 있는 충분한 자원을 가지고 있다. (그들에게는 그것이) 정말 끔찍한 범죄이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영상에서 “경찰은 ‘더 이상 참을 수 없다. 당신이 떠나면 이곳이 안전해질 수 있다. 마지막 기회’라고 소리쳤다. 경찰에게 ‘난 위험한 사람이 아니기 때문에 떠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마이네케 목사는 디스커버리연구소 관계자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시애틀 센터에서 성경을 읽고 있었고, 공격적으로 설교하지도 않았으며, 문제를 일으키지도 않았고, 그 어떤 것도 하지 않았다. 어떤 사람들은 물건을 던지고 있었다. 재산을 훼손하는 이들도 있었다. 경찰이 10명 정도 온 것 같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들은 왜 말씀에 대해 그토록 공격적인가? 나는 단지 하나님의 말씀을 사용하는 것을 믿을 뿐”이라고 했다.

그가 올린 또 다른 영상에는 한 시위자가 그의 성경을 빼앗아 찢고 욕설을 하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