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속적 무관용’(Secular intolerence)이 사회에서 신앙을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는 능력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고, 기독교인들에게 다양한 형태의 자기 검열을 발생시킨다는 내용의 새로운 보고서가 나왔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기독교인에 대한 편견과 차별을 관측하는 연구소’(Observatory on Intolerance and Discrimination Against Christins, OIDAC)는 최근 국제종교자유연구소(IIRF) 및 유럽·라틴아메리카종교자유관측소(OLIRE)와 공동으로 ‘자기검열에 대한 인식’(Perception on Self-Censorship) 이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펴냈다.

보고서는 프랑스, 독일, 콜롬비아, 멕시코의 사례를 인용했으며, 세속적 무관용뿐 아니라 자기검열의 성격, 범위, 강도를 조사했다.

연구원들은 “어떤 이들은 차별 혐의로 실제로 법적 절차를 밟거나 형사 처벌을 받는 것을 두려워하는 반면, 다른 사람들은 직장이나 장소에서 징계 절차를 받는 것을 두려워한다”고 지적한다.

또 “일부 예외를 제외하고 대다수는 삶, 결혼, 가족과 관련된 이슈에 대해 기독교 교리적 관점에서의 신앙 표현이나 의견을 공개하지 않는 것을 선택했다. 왜냐하면 동료가 받는 제재나 기소를 목격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인용된 많은 사건들이 사소해 보일 수 있지만, 겉보기에 사소해 보이는 이러한 사건들이 쌓여서 기독교인들이 자유롭게 신앙을 하며 살아가는 데 다소 편치 않은 환경을 조성한다”고 했다.

실제로, 서구 기독교인들은 널리 법원에서 널리 중재된 사건과 관련해 문화적 환경에서 인지된 압력으로 ‘위축효과’(Chilling Effect)를 경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원들은 “위축효과는 미묘하고 물리적으로 폭력적이지 않은 특성 때문에 종종 오해되거나 무시되며, 대부분 눈에 띄지 않는 상태로 남아 있다”며 “이것이 퓨리서치센터 지수 등에서 이러한 현상이 인식되지 않는 주된 이유”라고 덧붙였다.

보고서는 또 이 같은 검열이 종교나 신념을 표명할 권리를 제한할 뿐만 아니라 종교의 자유에 대한 침해가 주어진 상황에서 종교의 소멸을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OIDAC 유럽의 마들렌 엔젤베르거(Madeleine Enzelberger) 전무는 “이번 연구 결과는 ‘관용, 다양성, 포용적이고 열린 담론을 표방하는 성숙한 자유민주주의 사회에서 사람들이 자유롭게 말하는 것을 두려워한다는 것이 어떻게 가능한가’에 대한 정당한 질문을 제기한다”며 “인터뷰를 진행한 많은 기독교인들은 스스로 자기검열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지 못했다. 어떤 경우에는 자기검열의 특성을 문제로 보지 않는 정도까지 자기검열을 했다”고 전했다.

연구원들은 “교회가 스스로를 검열하도록 허용했다… 기독교 지도자들은 스스로를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는 더 많은 자유가 있다(그러나 항상 그것을 활용하지는 않는다)”고 한탄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형태의 검열을 해결하기 위해 정책 입안자, 공무원(경찰 포함) 및 판사들을 상대로 종교에 대한 교육을 실시하여 종교에 대한 이해를 높여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들은 “우리는 높은 수준의 종교적 문맹이 사회의 다양한 영역에서 종교가 행동에 정보를 제공하는 방식과 공적 영역에서 종교의 정당한 역할이 무엇인지에 대한 오해로 이어지는 것을 보았다. 따라서 문맹은 기독교인들에 대한 ‘실질적인 편협함’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