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그린닥터스
국제의료봉사단체인 그린닥터스재단(이사장 정근 장로)과 부산 온종합병원(원장 정근 장로)이 전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크라이나에 응급의료키트와 해열제, 소화제, 비타민 등 1억 원어치의 의약품을 지원했다.

그리닥터스재단측은 “지난 5월 중순 폴란드 내 우크라이나 전쟁난민캠프에 긴급 의료지원 활동을 마치고 귀국 직전, 현지 교민을 통해 체온계, 혈당체크기기와 응급의료키트, 비타민, 해열제 등 의약품 1억 원어치를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에 직접 전달해 달라고 요청했고, 이 물품들이 우크라이나 키이우 주민 등에게 전달된 것을 확인했다”고 6일 밝혔다.

그린닥터스의 구호물품은 혈당계와 체온계 등 간단한 의료기기는 물론 소화제, 해열제, 파스, 소염제, 일회용밴드 등이 들어 있는 응급의료키트, 소화제, 해열제, 외상치료용 연고, 압박붕대 등 당장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 국민들에게 필요한 물품들이다.

그린닥터스 등에 따르면, 최근 폴란드 바르샤바 거주 현지 교민으로부터 그린닥터스재단이 지원한 의약품들이 우크라이나 주민들에게 성공적으로 전달되는 모습을 담은 사진 수십 장을 카카오톡으로 전송받았다고 한다. 이번 그린닥터스의 구호 의약품은 현지 우리교민이 평소 잘 아는 우크라이나 블라디미르(가명) 부부를 통해 전달했으며, 수도 키이우주 부차, 이르핀 등 노인들과 시골지역 병원에 전달됐다고 한다.

평소 이들 지역에서 노인 등을 대상으로 봉사 활동을 해온 것으로 알려진 블라디미르 부부는 형광 연두색의 그린닥터스 봉사단 유니폼을 입고 시골마을 구석구석 찾아다니면서 노인 등 주민들에게 의약품과 응급의료키트를 나눠 줬다. 의약품을 받아든 우크라이나 주민들은 한결같이 “코리아와 그린닥터스가 도와 줘서 고맙다. 우크라이나는 러시아의 공격으로 의료시설들이 주로 파괴된 상태이기 때문에 전쟁이 끝나도 국민들의 일상은 금방 회복되기 힘들다.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도와 달라”는 말을 남겼다고 한다.

그린닥터스 정근 이사장은 “받은 사진들에는 의약품을 전달하는 모습들과 함께 키이우지역의 파괴된 아파트 잔해 모습도 포함돼 있는데 그 참상이 너무나 처참하다”면서 “6.25전쟁을 겪으면서 국제사회로부터 도움을 받았던 대한민국으로서는, 같은 전쟁의 아픔을 겪고 있는 우크라이나 국민들의 눈물을 모른 척해서는 안 된다”고 우크라이나 난민 돕기에 적극 나설 것을 주문했다.

그린닥터스는 국내의 NGO가 참여하는 ‘우크라이나 지원 공동대책위원회’와 함께 지속적으로 우크라이나 지원활동을 하는 한편, 전후 병원 건설 등을 통해 우크라이나 복구사업에도 많은 관심을 기울이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