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립 20주년 맞아… 이찬수 목사 설교 전해
내년부터는 지방 교회들 10곳씩 발굴 후원

이찬수 2022년 5월 22일
▲이찬수 목사가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유튜브

분당우리교회가 창립 20주년 기념 예배를 주일인 22일 드렸다.

지난달 1만성도 파송운동으로 29개 교회를 분립시킨 가운데, 이찬수 목사는 이날 설교에서 “12월 말까지 11개 교회를 더 세울 것”이라며 “다음 주일 드리는 창립 감사헌금은 그 11개 교회를 세우는 ‘시드 머니’로 쓸 것”이라고 밝혔다.

이찬수 목사는 “이미 개척 된 교회들 중 조금만 밀어주고 후원하면 일어설 수 있는 교회 11곳을 세워주기로 했다”며 “우리는 꿈을 꾼다. 올 연말까지 수도권 11개 교회를 세우는데, 마음이 열리는 분들은 2차 파송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찬수 목사는 “이제 내년부터는 지방에 있는 교회들을 발굴해서 후원할 것”이라며 “매번 10개 교회씩 그렇게 일만성도 파송운동의 정신을 구현해 가길 원한다”고 했다.

이 목사는 “20주년인데 오랜만에 떡도 하자고 했지만 하지 않았다. 코로나19로 합류하지 못하는 분들 계시는데 우리끼리 할 수 없고, 더 중요한 것은 아직 할 일이 남아 있기 때문”이라며 “자주 꿈을 꾸면서 가야 한다. 우리는 이 땅에서 삶이 끝나 하나님 품에 매달리는 그날을 기다리며 사는 자들”이라고 했다.

그는 “20주년으로 끝나지 않는다. 21주년을 꿈꾸고, 30주년을 꿈꾸고, 40주년을 꿈꾸고, 우리가 소망을 가지고 달려가자”고도 했다.

‘삶의 중심축 없이는 행복도 없다(골로새서 3:15-17)’는 제목의 설교에서 이찬수 목사는 “사도 바울에게는 어떤 상황이 주어지든 흔들리지 않는 삶의 중심 축이 있었다”며 “그리스도 중심의 삶, 그리고 그리스도의 말씀이 중심 되는 삶이 돼야 한다. 예수 믿는 사람으로서 삶의 중심축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분당우리교회는 창립 20주년을 맞아 사진전과 포토존, 셀프 카페 등을 준비했으며, 헌혈도 진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