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재정, 헌금
ⓒGetty Images/ColorBlind
미국의 복음주의 기독교인들이 신앙을 기반으로 하는 사역 단체보다 세속적인 자선단체를 더 많이 지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인피니티컨셉츠(Intinity Concepts)와 그레이매터리서치(Gray Matter Research)가 미국 복음주의 개신교인 1천 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조사에서 응답자 중 절반 이상이 세속적인 자선단체 지원을 더 선호한다고 답했다.

’가장 선호하는 자선단체: 복음주의자들의 기부 우선 순위 보고서’라는 이 보고서에 따르면, 대다수의 복음주의자들(84%)은 비기독교 단체보다 기독교 단체를 지원하겠다고 말했으나, 46%만이 실제로 지원하고 싶은 종교단체를 꼽았다. 나머지 54%는 세속 단체를 언급했다.

인피니티컨셉츠 설립자 마크 드라이슈타트는 “복음주의자들이 신앙 기반 단체보다 세속 단체를 우선시하는 것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그는 “확실히 복음주의자들은 성인 문해력, 노숙자 또는 환경 오염과 같은 문제를 우려할 수 있고 또 그래야 한다”면서도 “많은 사람들이 세속 조직을 최우선순위로 삼고 있다는 점은 주목할 만하다. 특히 이러한 세속 조직의 일부와 유사한 활동을 하는 건실한 기독교 단체가 있을 때 그렇다”고 했다.

기독교 단체 지원을 선호한다고 한 응답자 중 절반 이상은 “일의 주요 부분으로 기독교 신앙으로 하는 조직을 지지하겠다”고 했다. 반면 “기독교 배경이나 관점을 가진 조직이지만 반드시 기독교적인 일을 수행하지는 않는 조직을 선호한다”고 한 응답자는 32%였다.

이 연구는 또 기독교인들이 기부하는 대상 조직이 상대적으로 획일적이라는 것을 발견했다. 총 19개의 자선단체가 복음주의 기부자의 53%가 선호하는 조직으로 꼽혔다.

그 중 최상위 5개인 ‘세인트 쥬드 칠드런스 리서치 병원’(St. Jude Children's Research Hospital), 구세군(The Salvation Army), 미국적십자사(American Red Cross), 사마리안퍼스(Samaritan's Purse), 유니세프(UNICEF)가 복음주의 기부자의 34%가 가장 좋아하는 브랜드로 꼽혔다.

더 큰 단체는 또한 더 많은 복음주의 기부자를 끌어들이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복음주의 기부자 중 12%만이 수익이 1천만 달러 미만인 단체를 선호한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