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열매-벧엘교회
▲일산운정벧엘교회 오흥근 장로(왼쪽에서 두 번째)와 사랑의열매 신혜영 전략모금본부장(가운데) 등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일산운정벧엘교회(담임 박광석 목사)가 지난 3월 산불이 발생한 경북 울진과 강원 삼척 등 피해지역 구호를 위해 사랑의열매에 1억 원을 기부했다.

7일 서울 중구 사랑의열매회관에서 열린 기부금 전달식에는 일산운정벧엘교회 오흥근 장로가 참석했으며, 사랑의열매 신혜영 전략모금본부장 등이 함께했다.

이번 기부는 대형 산불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는 등 어려움을 겪는 강원·경북지역의 이재민들을 돕고자, 일산운정벧엘교회 성도들이 직접 성금을 모으며 마련됐다.

일산운정벧엘교회의 기부금은 경북 울진군과 강원 삼척시 등 대형 산불로 피해를 입은 지역의 복구와 피해민들의 생필품 및 생계비 지원 등에 쓰이게 된다.

일산운정벧엘교회 오흥근 장로는 “산불로 힘든 시기를 보내는 이재민들을 위해 성도들이 조금이나마 뜻을 모아 기부했다”며 “주민 분들이 빠른 시일 내에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또, 일산운정벧엘교회는 벧엘교회유지재단을 설립해 세브란스병원에 의료선교 교육기금 지원, 월드비전을 통해 라오스 식수사업 지원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