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9차 감리교 거룩성 회복을 위한 모임과 기도회’가 최근 서울 중랑구 소재 금란교회(담임 김정민 목사)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서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코로나19 기간 내 교회의 전도가 상당히 위축됐다. 왜냐하면 한국교회가 정부의 시책에 굴종했기 때문이다. 포괄적 차별금지법(안), 계층간 갈등, 동성애 문제 등 사회적 현안 문제도 방치하지 말고 성경적 가치관을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