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MS 교주 정명석 씨가 출소 후에도 성폭력을 저질러 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최근 3년간 정 씨에게 성폭력 피해를 입었다고 호소하는 이들이 형사고소장(상습준강간 등)을 16일 경찰청에 접수했다. 고소 대리인 정민영 변호사(법무법인 덕수)는 “이들의 진술이 대단히 구체적이고 일관되어 있다. 그 일을 경험치 않은 이들이 도저히 만들 수 있는 일이 아니었다”며 “정명석의 성폭력 범죄는 충남 금산 월명동 수련원의 개인 사무실, 방, 자신의 차량 등에서 이뤄졌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