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위소득 150% 이하 대학생 150명 대상
한 학기 식사 지원금 제공, 최소 식사 보장
3년간 총 1천 명 대상 3억 3천만 원 지원

기아대책
▲2022년도 1학기 대학생 식비지원사업 ‘청년 도시락’이 실시된다. ⓒ기아대책
희망친구 기아대책(회장 유원식)에서 2022년도 1학기 대학생 식비지원사업 ‘청년 도시락’을 실시한다.

청년 도시락 사업은 경제적 어려움을 겪거나 생계를 책임지는 청년 가장들이 식사 비용 걱정 없이 대학 생활에 집중하며 미래를 준비할 수 있도록, 기아대책이 2017년부터 매년 추진하고 있는 대학생 식비 지원 캠페인이다.

이번 1학기 사업에는 총 400여 명의 대학생이 신청했으며, 기아대책은 이 중 중위소득 150% 이하 150명을 선정해 인당 35만 원의 식사 지원금을 제공했다.

청년 도시락 사업은 2017년부터 현재까지 전국 1,000여 명의 대학생들에게 총 3억 3천만 원 규모의 식사 지원금을 제공했으며 매년 지원 규모를 확대하고 있다.

유원식 희망친구 기아대책 회장은 “많은 청년가장들은 가족 부양과 학업을 병행해야 하는 부담을 겪고 있다. 이들 가운데는 경제적 빈곤 때문에 자신의 식비를 줄이는 경우도 허다해, 영양 불균형과 건강의 우려되는 현실”이라며 “청년들에게 시급한 식사 기본권을 보장하고 이들이 끼니 걱정 없이 학업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 규모와 범위를 꾸준히 넓혀가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2월 대학생 비영리민간단체 ‘십시일밥’이 카카오임팩트 문제정의 협업 플랫폼 ‘100up’의 지원을 받아 진행한 ‘청년빈곤인식 조사 및 청년빈곤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소득 분위 3분위 이하 청년의 85.6%는 식비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