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중앙교회 최종천 목사
▲분당중앙교회 최종천 목사.
결정은 참 어렵습니다.

쉽게 결정할 수도 있지만,
그 쉽게 한 결정이 우리 삶에 너무 큰 영향을 미치기에, 그렇게 할 용기는 없습니다.

인생 최악의 재앙은, “귀 가벼운 사람이, 결정을 쉽게 하는 것”이라는 우스갯소리가 있습니다.
쉽게 결정하고, 쉽게 번복하는 것이 습관이 되면, 애를 쓰고 살아도 참 삶이 많이 어렵습니다.

결정은 신중히 하고, 결정한 것을 지키고, 변치 않는 것은 더 신중하게 지켜갈 때,
우리를 향해 쏘아대던 사단의 화살은 날아오다 힘을 잃고 툭 툭 중간에 쇠진해 떨어질 것입니다.

쉽게 결정하는 이유는, 그 결정에 대한 책임 박약이나 혹 책임의 무게를 느끼지 못함도 이유입니다.
결국 끝까지 책임을 져야하며, 결국 지게 될 것이라는 생각이 그를 지배한다면,
우유부단과는 다른 진지함과, 책임을 지더라도 이렇게 결정할 수밖에 없는 논리가 서야만 움직입니다.
그러면 어려워져 책임을 져야할 때도, 우리 삶의 붕괴가 아니라 새로운 각오로 출발할 수 있습니다.

최선을 다했는데 실패해서 그것으로 낙심해서 인생을 포기하지는 않습니다.
최선을 다하지 못했기 때문에 실패했을 때, 나 자신에 대한 실망으로 삶을 포기하고 싶은 것입니다.

그야말로 나의 모든 힘을 쏟았다면,
그 실패를 통해 우리는 나를 파악하고 바로 인식해 주님의 자비를 구하게 됩니다.
내 한계를 파악했기에 주님의 은혜와 능력 없으면 안 된다는 새로운 세계를 파악하고 깨닫게 됩니다.
이러한 때, 우리에게 새로운 세계가 열립니다.

결정하실 때는 항상, 최악의 경우에도 이렇게 결정할 수밖에 없었던 영적 논리와 확신을 가져야,
오히려 어떤 경우도 주님께 핑계하지 않고, 새로운 은혜를 구합니다.
실망은 확신이 없는 사람이 하는 것이지, 확신 있는 사람은 실패하면 실망대신 더 강한 의지를 갖습니다.

사랑하는 성도님들, 삶이 힘들고 바람 불 때, 우리는 결정하기 힘들고, 마음 다스리기도 힘이 듭니다.
그럴 때 나의 이 순간도 결국 내 삶의 은혜와 영양을 이루는 축복의 순간이라 믿고,
주님 품에 뛰어드는 심정으로 신중히, 그러나 확신 후에 과감히, 결과에 대해서는 흔쾌히 받아들이소서.
그리고 마음에 안 차면 다시 일어나, 그 부족한 분량을 채우는 것입니다.

한 번에 못 하는 일이라면, 열 번 해서 완성하면 되고, 힘이 부족하면 힘을 키워서 하면 됩니다.
사단보다 더 끈질기고, 사단이 지긋지긋하게 여길 만큼 넘어지면 또 일어나고 또 일어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