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가 ‘통합을 위한 2022년 신년하례예배’를 10일 오후 서울 연지동 한국기독교연합회관에서 개최했다. 이날 한교연 송태섭 대표회장은 “지난해 여러 차례 절충하다 아직 못했지만, 올해는 꼭 통합을 해야 한다. 그러나 이전에 통합이 안 된 이유가 있다”며 “첫째, 상대를 파트너로 생각해 주지 않았다. 둘째, 대교단과 대형교회 목사님들이 심하게 말하면 위세를 부린다. 셋째, 대교단과 작은 교단이 함께 어울려야 하는데, 대교단은 대교단끼리 모이면서 작은교단을 포용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