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미션신문 정주갑 사장(왼쪽)과 이춘숙 국장(오른쪽).
▲월드미션신문 정주갑 사장(왼쪽)과 이춘숙 국장(오른쪽).
기독교계 대표적 초교파지인 ‘월드미션신문(편집국장 이춘숙)’이 제9대 사장으로 정주갑 목사(서울 예종교회 담임)를 세우며, 취임 감사예배를 드렸다.

월드미션신문은 4일 서울 종로 자사 사무실에서 제9대 사장 정주갑 목사의 취임식과 감사예배를 드리고 언론의 사회적 사명에 더욱 정진할 것을 다짐했다.

특히 정주갑 사장은 이날 “중책을 맡게 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지금까지 잘해왔듯, 장점은 더욱 살리고 부족한 부분들은 보완하여 교회뿐 아니라, 사회 전반에 많은 영향력을 끼칠 수 있는 신문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미력하나마 최선을 다하겠다”고 취임사를 밝혔다.

아울러 정 사장은, “앞으로 더욱 볼거리 많은 신문으로 모든 분야에 용기와 힘을 줄 수 있는 신문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세상 속에서 빛과 소금의 역할을 잘 감당하고 신문의 본질을 잘 지켜나갈 수 있도록 계속해서 많은 지도편달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날 감사예배에서는 월드미션신문이 속한 ‘한국기독언론협회’ 노곤채 회장의 사회로, 김성태 부회장이 기도하고, 세계한국인기독교총연합회 사무총장 신광수 목사가 ‘먼저 하나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라’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신 목사는 말씀에서 “과거, 교회가 세상을 이끌던 시대가 있었는데 지금은 교회가 세상을 리드하지 못한다”며 “우리 기독언론들은 정론직필하고 변화를 추구해야 한다. 그러면 교회를 바로 세우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으며, 신문의 존재가치가 생긴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먼저 하나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는 신문이 되길 바란다. 예수님이라면 어떻게 만들었을까를 생각하며 영혼을 담아낸다면 하나님께서 염려하지 않는 신문이 될 것이다”고 했다.

이춘숙 국장의 광고 후에 신광수 목사가 축도하며 예배를 마쳤다.

한편 이번에 취임한 신임 제9대 정주갑 사장은 사단법인 민족복음화운동본부 부산목회연구원 새시대부흥단 이사장과 영풍회 운영회장, 주)예종홀딩스 및 주)예종종합건설 회장, 예종유니온 대표이사 등을 역임하고 있으며, 현재 서울예종교회 담임으로 사역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