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순복음교회, 쪽방촌 800세대
4억 원 상당 긴급 생활물품 전달해

여의도순복음교회
▲(왼쪽부터 순서대로) 최경배 대표, 이영훈 목사, 오세훈 시장, 장만희 사령관 등이 쪽방촌 이웃들을 위한 ‘2021 찾아가는 성탄절’ 사랑의 희망박스 전달식을 진행하고 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여의도순복음교회(담임 이영훈 목사)는 20일 오후 성탄절을 앞두고 서울 중구 서울역 인근 돈의동 쪽방촌에 거주하는 약 800세대에 4억 원 상당의 긴급생활물품을, 서울시 구세군 굿피플과 함께 서울역 앞 쪽방촌에 생활물품을 담은 희망박스를 전달했다.

이날 이영훈 목사, 오세훈 서울시장, 장만희 한국구세군 사령관, 최경배 굿피플 회장 등은 쪽방촌 가정을 방문해 희망박스를 직접 전달하는 자원봉사에 나섰다.

이영훈 목사는 “오늘 서울에서 가장 힘들게 살아가는 쪽방촌을 찾아 희망박스를 선물할 수 있어 기쁘다”며 “사랑은 나눌수록 커지는 법이므로, 이 작은 시작이 전국으로 확산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오세훈 서울시장도 “코로나19로 더 힘들게 살아가는 분들을 위해 여의도순복음교회, 굿피플, 구세군이 함께 이런 자리를 마련해준 데 대해 서울시민을 대표해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