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천에이드미니스트리스
ⓒCAM
아이티에서 납치됐던 미국 선교사 일행 12명이 16일(이하 현지시각) 추가 석방됐다. 이로써 현지 갱단에 납치됐던 17명이 모두 풀려나게 됐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이날 오후 이들은 미 대사관 차량 및 현지 경찰차로 아이티 수도 포르토프랭스 공항에 도착했다.

인질 석방을 위한 몸값이 지불됐는지 혹은 다른 조치가 있었는지 여부 등은 확인되지 않았다. 아이티 경찰은 인질이 석방됐다고 것 외에 자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이와 관련, 백악관은 “연방수사국(FBI)과 국무부, 아이티 법 집행기관 관리들이 선교사들을 집으로 안전하게 데려오려고 쉴 새 없이 노력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0월 16일 미국인 선교사 16명과 캐나다 선교사 1명이 아이티 현지에서 갱단에 납치됐다. 이들은 선교단체 ‘크리스천에이드미니스트리스’(CAM) 소속이었으며, 그 중에는 8개월 된 아이를 포함해 5명의 어린이도 포함돼 있었다.

‘400인의 마우조’라는 이름의 갱단은 1인당 100만 달러(약 11억 8000만 원)의 몸값을 요구하며, 이것이 관철되지 않을 경우 인질들을 살해하겠다고 위협했다.

인질들 중 2명은 지난달, 3명은 이달 초 풀려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