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성남시장 당선 후 순모임 나가지 못했다 주장
‘주말 예배’ 비정기 출석, 교회가 출석·활동 파악 못해
교회 정기 명부 정리로 제적 성도 분류 통보받지 못해

이재명 국가조찬기도회
▲지난 2일 국가조찬기도회에서 이재명 후보가 축사하고 있다. ⓒ선대위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가 이재명 후보의 분당우리교회 출석 관련 입장문을 10일 오후 늦게 발표했다.

언론들에 따르면 선대위는 “이재명 후보는 2005년 분당우리교회에 등록해 성실히 신앙생활을 해 왔고, 다만 약 10년 전인 2010년 성남시장에 당선된 이후 시정업무 등으로 인해 순모임(소모임)인 ‘다락방 모임’에 나가지 못했다”고 밝혔다.

선대위는 “그러나 이 후보는 분당우리교회 주말 예배에 비정기 출석했다”며 “분당우리교회 예배 장소가 여러 곳이고 일일이 출석 여부를 확인하지 않는 교회의 특성상, 교회가 이 후보의 교회활동을 알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또한 분당우리교회는 교회 성도들이 미자립교회나 개척교회 등을 섬기도록 하는 ‘일만성도 파송운동’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에 따라 이찬수 담임목사는 교인들에게 다른 교회를 섬기거나 예배를 드리는 것을 적극 권했고, 이 후보는 분당우리교회가 아닌 다른 교회에서 예배를 드리기도 했다”고 전했다.

선대위는 “분당우리교회는 성도를 교인 명부에서 정기적으로 정리하고 있고, 이 과정에서 이 후보를 ‘정기적 신앙활동 확인이 어렵다’는 뜻에서 제적 성도로 분류했으며, 이 후보는 이 사실을 통보받지 못했다”며 “이재명 후보가 ‘분당우리교회를 향한 가짜뉴스로 교회가 억울한 오해를 받지 않기를 바라며, 정치적 이유로 순수한 종교 활동이 왜곡되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재명 후보는 지난 2일 국가조찬기도회 식전행사 축사에서 “분당우리교회에서 우리 주님을 모시고 있다”고 발언하면서, 진위 여부를 놓고 논란이 이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