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학부모연합
▲전국의 학부모들이 9일 오전 11시와 2시 각각 청주 오송 질병관리청과 세종시 교육부 앞에서 대규모 기자회견을 갖고, 사실상 백신 강제 접종인 청소년 백신 패스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전국학부모연합 제공
전국학부모단체연합(상임대표 김수진) 등 64개 학부모 단체들이 “학생들의 코로나19 백신접종 의무화는 제2의 세월호 사고가 될 것”이라고 규탄했다.

이들은 9일 오전 11시와 2시 각각 청주 오송 질병관리청과 세종시 교육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사실상 백신 강제 접종인 청소년 백신 패스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백신은 의무가 아닌 선택이라고 했지만, 수능을 앞둔 고3 학생들에겐 사실상 강제 접종이었다. 역사상 가장 불완전한 백신이 인생의 가장 중요한 시험을 앞둔 고3 학생들에게는 필수조건이었다”며 “그 결과 2명의 소중한 생명이 사망케 되는 허망한 일이 일어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 8월 13일 미국내 백신 부작용 보고 시스템(VAERS)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백신접종자 12~17세 중 18명의 사망자와 17,000건 이상의 백신 부작용 사례가 발생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했다.

이들에 따르면 베트남에서는 화이자 백신을 맞은 청소년 120명이 구토와 고열, 호흡곤란 등의 부작용이 발생하자, 청소년 백신접종 중단을 선언했다. 청소년 백신 접종률 50%대를 넘긴 홍콩도 심장염이 발병한 10대 환자가 늘고 있어 보건위원장이 공영방송에 출연하여 청소년들의 부작용이 생각보다 만연하다고 밝혔으며 일본은 정부가 나서 학교 내 코로나19 백신의 집단 접종을 권장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상태다.

이들은 “청소년 방역패스 반대 청원자가 26만명을 넘어서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2022년 2월로 예정된 시행시기의 연기조차 검토하고 있지 않다”며 “백신접종에 따른 부작용조차 제대로 고지하지 않으면서 우리 아이들을 죽음의 사지로 내몰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에 “백신 부작용을 사실대로 투명하게 학생과 학부모에게 전달하고 청소년 백신 패스 실시를 중단하라”며 정은경 질병청장과 유은혜 교육부장관의 사퇴를 촉구했다. 이들은 현재 교육부 로비에서 밤샘 시위를 펼치고 있다. 다음은 성명 전문.

학생 백신 의무화는 제2의 세월호 사고가 될 것이다!

1. 2020년 1월 20일 첫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 사례가 보고된 후 2년이 되어가는 동안 전 세계는 극심한 정치, 문화, 경제적 혼란을 겪고 있다. 모든 것이 셧 다운 된 상황에서 가장 큰 피해를 보는 그룹은 바로 학생들 일 것이다. 지난해 학생들은 등교 중지로 극심한 학력 저하를 겪고, 올해도 작년과 비슷한 상황으로 학력에 따른 교육비 증가, 교육의 양극화로 역대급 불수능이 이어졌다.

2. 백신은 의무가 아닌 선택이라고 했지만, 수능을 앞둔 고3 학생들에겐 사실상 강제 접종이었다. 역사상 가장 불완전한 백신이 인생의 가장 중요한 시험을 앞둔 고3 학생들에게는 필수조건이었다. 그 결과 2명의 소중한 생명이 사망케 되는 허망한 일이 일어났다. 이 일을 누가 책임질 것인가? 피어보지도 못한 이 꽃들을 누가 다시 살려 낸단 말인가?

정부와 질병관리청, 교육부는 공익을 위하여 백신을 맞아야 한다는 그럴듯한 명분을 내세우지만 죽음에 대해 책임을 지는 곳은 아무데도 없다.

3. 지난 8월 13일 미국내 백신 부작용 보고 시스템(VAERS)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백신접종자 12~17세 중 18명의 사망자와 17,000 건 이상의 백신 부작용 사례가 발생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베트남에서는 화이자 백신을 맞은 청소년 120명이 구토와 고열, 호흡곤란 등의 부작용으로 입원 치료를 받고 있으며 급기야 청소년 백신접종 중단을 선언했다. 청소년 백신 접종률 50%대를 넘긴 홍콩도 심장염이 발병한 10대 환자가 늘고 있어 보건위원장이 공영방송에 출연하여 청소년들의 부작용이 생각보다 만연하다고 밝혔으며 일본은 정부가 나서 학교 내 코로나19 백신의 집단 접종을 권장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상태이다.

4. 그러나 대한민국은 어떠한가? 교육부는 12월 13일부터 24일까지 “집중 접종 지원 주간” 운영을 계획하며 “학교 방문 접종 희망자”를 조사하고 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직접 나서서 청소년 백신 접종은 선택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청소년 방역패스 반대 청원자가 26만명을 넘어서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2022년 2월로 예정된 시행시기의 연기조차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한다.

5. 누구를 위한 백신 접종인가? 백신 부작용으로 인해 피해를 호소하고 죽어가는 국민들과 학생들의 통곡이 들리지 않는가. 이 정부는 공산주의, 사회주의에서나 볼법한 백신 패스를 학생들에게 강요하고 국민의 기본권, 학생의 학습권조차 박탈하며 사실상 전 국민을 상대로 강제접종을 강행하려 하고 있다. 백신접종에 따른 부작용조차 제대로 고지하지 않으면서 우리 아이들을 죽음의 사지로 내 몰고 있다.

6. 코로나 감염 학생 중 사망자는 거의 없다. 중증 치료를 받은 경우도 거의 없다. 위험대비 이익을 고려해야 하는 의료원칙에 반함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백신 접종을 강행하겠다면, 대통령, 총리, 교육부장관, 보건복지부 장관, 행안부 장관, 질병관리청장은 백신으로 인한 인과성이 발견될 경우 피해자들에게 민형사상 책임을 지겠다는 각서를 작성하라.

7. 우리는 내 생명보다 귀한 우리 어린 자녀들을 살리고 싶다. 정부는 살인 백신 강제 접종을 멈춰라. 공익을 위한다는 거짓으로 우리 어린 자녀들의 생명을 도둑질 하지 마라! 백신의 필요성보다 사망자와 각종 부작용에 시달리는 학생들과 학부모의 목소리에 귀를 닫은 채 청소년 백신패스 강행하려는 교육부와 질병관리청을 학부모들은 더 이상 묵과 할 수 없다! 우리 아이들을 지키기 위해 이 부당한 정부와 끝까지 싸울 것이다. 질병관리청과 교육부가 우리 아이들의 생명을 담보로 장난치는 이 만행을 두고 보지 않을 것이다!

우리의 요구

1. 코로나 백신 접종 후 고3 학생 2명과 10대 여성 1명이 사망, 초등생 백혈병 발병! 현재 백신 사망자가 1340명이 넘는다. 살인 백신 접종을 중단하라!

2. 백신 부작용을 사실대로 투명하게 학생과 학부모에게 전달하고 청소년 백신 패스 실시를 중단하라!

3. 학부모가 거부한다. 우리 아이 죽이는 살인 백신 강제 접종 즉각 중단하라.

4.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는 관심없고 오직 공익을 위한 명분만 주장하는 정은경 질병청장은 사퇴하라!

5. 기준없는 방역조치로 2년동안 전국 학생들의 학력저하! 양극화 사교육주범! 유은혜 교육부장관! 사퇴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