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한국교회 연합과 비전대회’ 한기총 한교총 한교연
▲‘2021 한국교회 연합과 비전대회’가 22일 오후 4시 63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개최됐다. 폐회 순간 주요 교단 지도자들이 함께한 모습. ⓒ송경호 기자
한국교회가 분열의 죄를 회개하고 연합해 세상이 빛이 되기를 결단하는 ‘2021 한국교회 연합과 회복을 위한 비전 선언문’이 발표됐다.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이 22일 주최한 비전대회에서는 한국교회연합(한교연) 송태섭 대표회장,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김현성 임시대표회장이 연합메시지를 발표해 의미를 더했다.

코로나19로 연기를 거듭하던 ‘2021 한국교회 연합과 비전대회’가 이날 오후 4시 63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개최됐다. 코로나 이전에는 한기총을 중심으로 진행되던 ‘한국교회의 밤’이 2018년 12월을 마지막으로 중단된 이후, 연합기관을 중심으로 주요 교단들이 한 해를 되돌아보는 대대적 행사를 개최한 건 약 3년여 만이다. 특히 이날 행사는 한교총, 한교연, 한기총이 통합을 위해 지속적인 대화를 하는 과정에서 준비됐다.

1부 예배에서는 류영모 목사(통합 총회장)의 사회로 고명진 목사(기침 총회장)의 대표기도, 김기남 목사(개혁 총회장)의 성경봉독에 이어 한교총 공동대표회장 장종현 목사(백석 총회장)가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의 향기입니다’를 주제로 설교했다.

장 목사는 “국가가 재난을 당할 때는 항상 나라와 민족을 위해 기도하는 한국교회가 있었다”며 “국가가 존재해야 교회가 있고, 교회가 존재해야 국가의 미래가 있다. 이 자리에 함께한 모든 분들이 한 마음 한 뜻으로 힘을 모은다면, 반드시 지금의 어려움을 잘 이겨내고 새롭게 도약하는 대한민국과 한국교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특별기도시간에는 김원광 목사(합신 총회장)가 ‘국민통합과 초갈등 해소를 위해’, 김홍철 목사(그리스도의교회 총회장)가 ‘민족 복음화와 평화통일을 위해’, 이정현 목사(대신 총회장)가 ‘코로나19 극복과 예배 회복을 위해’, 박영길 목사(개혁개신 총회장)가 ‘한국교회의 연합과 새로운 부흥을 위해’ 기도했다. 이어 배광식 목사(합동 총회장)의 축도와 엄진용 목사(한교총 서기)의 광고로 1부를 마무리했다.

 ‘2021 한국교회 연합과 비전대회’ 한기총 한교총 한교연
▲‘2021 한국교회 연합과 비전대회’가 22일 오후 4시 63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개최됐다. ⓒ송경호 기자
 ‘2021 한국교회 연합과 비전대회’ 한기총 한교총 한교연
▲한교총이 주최한 이날 비전대회에는 김현성 한기총 임시대표회장, 송태섭 한교연 대표회장 등도 참석했다. 한교총 공동대표회장단이 주요 참석자들을 입구에서 맞이하는 모습. ⓒ송경호 기자
이어진 2부 연합과 비전대회에선 송정훈‧이주희 아나운서의 사회로 테너 박주옥, 소프라노 임경애의 특별공연에 이어 한교총 공동대표회장 이철 감독(기감 감독회장)이 대회사를 전했다.

이 감독은 “한국교회는 예배 회복을 간절히 꿈꾸며, 하나님과 세상으로부터의 회복을 간절히 꿈꾼다. 예배가 삶이 되어 하나님께 영광 돌리고 사람을 진심으로 사랑하고 섬기는 한국교회가 되길 꿈꾼다”며 “나뉜 교회들이 서로 인정하고 연합하며 함께 걸어가자”고 전했다.

이어 공동대표회장 소강석 목사(합동 직전총회장)는 환영사에서 “코로나 시국에서 예배를 숭고하게 지켜야 했고, 방역도 잘해야 하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 것은 쉬운 일은 아니었다”며 “또 한 번 위기가 온다 할지라도 예배만큼은 제재받지 않고 선제적 방역을 해야 한다. 세 연합기관이 반드시 하나되어야 하지만, 실무적으로 시간이 더 필요하다면 다시 올지 모르는 팬데믹의 선제적 방역을 위한 범대응기구라도 우선적으로 만들어 연합의 플랫폼으로 삼자”고 전했다.

한교연 송태섭 대표 “연합의 불씨 살려나가자”
한기총 김현성 임시회장 “하나님 섬기게 됐다”

송태섭 한교연 대표회장과 김현성 임시대표회장도 연합메시지를 통해 화답했다.

송 대표회장은 “한국사회의 희망과 등대 역할을 했던 한국교회가 사방에서 비난받고 정부로부터 예배마저 통제받는 참담한 현실을 경험했다”며 “한국교회가 겪는 모든 위기는 교회 지도자들이 먼저 회개하라는 하나님의 경고다. 아집과 욕심, 교만과 이기심을 버려야만 연합의 길이 열릴 것이다. 오늘 행사로 끝내지 말고, 연합의 불씨를 살려나가며 연합의 깃발을 들자”고 당부했다.

이어 김 임시대표회장은 “한국교회가 이제 분열과 갈등의 역사를 끝내고 대통합의 시대로 나아가야 한다. 저 역시 기독교인도 아닌 저를 한기총 임시대표회장으로까지 세우신 하나님의 뜻을 믿는다”며 “그러다 보니 어느덧 부족하지만 마음속으로 하나님을 섬기게 되었다. 통합을 위해 소명의식으로 성실시 제 역할을 수행해나가겠다”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2021 한국교회 연합과 비전대회’ 한기총 한교총 한교연
▲비전대회에는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앞줄 오른쪽부터) 등 정계 지도자들도 참석했다. ⓒ송경호 기자
이어 황희 문화체육부장관,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오세훈 서울시장, 이영훈 여의도순복음교회 담임, 김태영 전 한교총 대표회장, 박병석 국회의장(영상)이 축사를 전했다.

한교총은 이날 한국교회의 연합과 일치를 위해 힘쓴 각계 지도자들에게 공로상을 시상했다. 수상자로는 전용태 변호사, 김영진 전 장관, 황우여 전 부총리, 김승규 전 장관, 김진표 국회의원, 서헌제 교수, 이혜훈 전 국회의원, 박찬대 국회의원이 선정됐다.

이어 이날 참석한 교계 지도자들이 모두 단상에 나와 선언문을 낭독했다. 이상문 목사(예성) 김영정 목사(합동보수)가 낭독한 선언문에서 참석자들은 “한국교회는 이기적 욕망으로 분열된 과거를 치유하고 연합해야 한다. 오늘날 분열된 교회의 죄를 회개하고 연합의 손을 잡고 위기의 세상에 빛으로 거듭나기를 결단한다”고 다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