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은 감 있지만 예배와 일상 회복 시작
표현 방식 달랐어도, 마음과 목표 같아
완전한 예배 회복 위해 세밀한 제안 중

한국교회총연합, 한교총
▲(왼쪽부터 순서대로) 한교총 공동대표회장 소강석 목사, 장종현 목사, 이철 감독. ⓒ한교총 제공

11월 1일부터 ‘단계적 일상 회복’(위드 코로나)이 시작되고 종교시설에 대한 제약도 상당부분 완화될 예정이다. 이에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은 26일 성명을 통해 성도들을 위로하며, 예배 회복을 위해 한마음으로 일어나자고 촉구했다.

한교총은 “‘위드 코로나’ 시대가 왔다. 한국교회는 11월 1일부터 코로나19 감염병 제약을 벗어나 보다 자유롭게 예배를 드리게 되었다”며 “방역 당국의 단계적 일상 회복 계획에 따르면,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자를 포함하면 예배당 좌석 정원의 50%까지 참석할 수 있고, 백신 접종 완료자만 모일 경우 인원 제한을 받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한교총은 지난 2년간 인내하며 방역의 고통을 견딘 국민들과 함께 ‘위드 코로나’를 맞아서 늦은 감이 있지만 교회의 예배 회복과 사회의 일상 회복 시작으로 반기며, 회원 교단과 교회들과 앞으로도 계속해서 감염병의 방역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교연·한기총 등 타 연합기관과 ‘예배 회복을 위한 자유시민연대’(예자연) 등 교계 단체들에 대한 격려도 덧붙였다.

한교총은 “그동안 한교총은 정부 관계부서와 방역 당국에 한국교회의 소통창구가 되어 교단과 교회의 뜻을 적극적으로 전하였다”며 “오늘의 결과는 한교총을 비롯한 한교연과 한기총, 그리고 예자연과 전국17개 광역시도 226개시군구 기독교총연합회 등 모두가 노력한 결과”라고 했다.

이어 “표현 방식은 달랐을지라도 하나님께 정성껏 예배드리고, 교회를 사랑하는 마음과 목표는 모두 같았다. 이제 서로 격려하고 인정하며 예배 회복에 집중해야 때”라고도 했다.

이어 “앞으로도 한교총은 완전한 예배 회복을 위하여 종교시설 세부 방역지침을 스스로 작성하고 시행하는 일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우선 백신 접종 완료자로 성가대와 찬양팀을 운영하는 것과 설교자의 설교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방법, 그리고 모임과 식사 등 세밀한 부분까지 제안하고 있다”고 했다.

또 “현장 예배와 일상의 회복이 당면한 과제이다. 전국 교회는 위드 코로나 시대에 자율적인 방역 지침을 마련하여 시행하고, 교인들과 이웃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며, 세상의 희망이 되자”며 “한국교회여, 우리 모두 예배 회복을 위해 하나된 마음으로 다시 일어나자”고 했다.

한편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본부장 권덕철 장관)는 11월 1일 ‘위드 코로나’로의 전환을 앞두고,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계획 초안’을 발표했다.

이 안에 따르면 종교시설은 다음달 1차 개편에 따라 정규예배 때 수용인원의 50%까지 참여 가능하고, ‘백신 패스’(접종 완료자와 진단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사람만 출입 허용)를 도입했다면 인원 제한이 없어진다. 큰소리로 함께하거나 찬송하는 것, 실내 식사 허용은 2차 또는 3차 개편 때 검토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