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기독교인
▲인도 기독교인. ⓒ빌리그래함복음주의협회
인도 북부 히마찰 프라데시주에서 힌두교 극단주의자들의 고소로, 마을에서 성경책과 신앙서적을 나눠 주던 오순절 교단의 목회자와 기독교인들이 체포됐다.

아시아뉴스에 따르면, 찰리 존 목사와 성도 비샬과 케발 람은 최근 람푸르시 인근 랄라스 마을에서 성경과 신앙서적을 배포한 지 1주일 만에 체포됐다.

존 목사는 “나는 성경을 전해 주었을 뿐이다. 복음을 받아들이는 이들에게 성경을 무료로 나눠주었다. 누군가 거절한다면, 고집하지 않았다. 우리는 아무도 개종시키지 않았다. 심지어 경찰에게도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을 기꺼이 전해 줄 의향이 있다”고 했다.

그는 “우리는 사람들에게 복음을 전하며 예수님에 소개해 주는 일을 하고 있다. 누구도 강제로 개종하지 않는다. 나에 대한 고소는 모두 거짓이다. 사람들을 개종시키려고 돈을 준 적도 없다”고 강조했다.

히마찰 프라데시주는 인도에서 반개종법이 적용되는 몇몇 주들 중 하나다. 이 법들 중 일부는 몇십 년 동안 일부 주에서 시행돼 왔으나, 어떤 기독교인도 강제 개종을 이유로 유죄 판결을 받은 적은 없다. 그러나 힌두 민족주의 단체들은 기독교인들을 공격하기 위해 이 법을 이용하고 있다.

기독교인들이 힌두교도들을 강제 개종시키거나 이를 위해 재정적인 혜택을 제공한다고 가정하는 이 법은 “아무도 ‘거룩한 불쾌감’이라는 ‘협박’을 사용할 수 없다”고 명시하고 있는데, 이는 기독교인들이 천국이나 지옥에 대해 말할 수 없음을 의미한다.

이는 누군가에게 개종하라고 ‘강제’하는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전도 집회 후 힌두교도들에게 간식이나 식사를 제공한다면, 이것도 개종을 ‘유도’하는 것으로 보일 수 있다.

히마찰 프라데시주는 개종을 더욱 어렵게 만들기 위해, 위반 시 5년 이하의 징역에 처할 수 있도록 2019년 이 법안을 개정했다.

한편 인도의 기독교인은 전체 인구의 약 2.5%, 힌두교인은 79.5%다. 오픈도어선교회가 매년 발표하는 박해국가 순위에 따르면, 인도는 10위를 기록했다. 미 국제종교자유위원회는 “인도 정부가 심각한 종교 자유 침해에 연루되거나 이를 용인해 왔다”며 특별관심국가로 분류해 줄 것을 촉구한 바 있다.

오픈도어선교회는 “2014년 힌두 민족주의 바라티야 자나타당이 재집권한 후, 기독교인과 기타 소수종교인들에 대한 박해가 더욱 증가했다”며 “힌두 급진주의자들은 종종 기독교인들을 거의 아무런 이유 없이 공격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