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지리아기독교협회(CAN) 요하나 슈아이부 목사.
▲나이지리아기독교협회(CAN) 요하나 슈아이부 목사. ⓒ미국 크리스천포스트
나이지리아의 한 기독교 지도자가 폭도의 공격으로 부상을 입고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27일(이하 현지시각) 영국 크리스천투데이에 따르면, 피해자인 요하나 슈아이부 목사는 카노주 수마일라 지방에 소재한 나이지리아기독교협회(CAN) 의장이다.

슈아이부 목사가 최근 한 무슬림 청년의 개종에 연루됐다고 오해한 극단주의자들은 마수 마을에 위치한 그의 자택을 공격했고, 그는 하루 뒤인 23일 사망했다.

슈아이부 목사는 이 사건 전 위험에 처했다는 경고를 받고 가족들과 이웃 마을에서 지내다가, 기금 마련을 도왔던 하우사 기독교 학교의 학생들을 대피시키기 위해 마수로 돌아왔다.

그와 가족들은 폭도가 습격하기 불과 몇 시간 전 자택으로 돌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아내와 자녀들은 탈출에 성공했으나, 그는 여러 차례 칼에 맞고 결국 사망했다. 공격자들은 또 그의 가정, 교회, 학교를 불태웠다.

세계기독연대(CSW)는 “슈아이부 목사는 지역 학교 외에 여러 계획에 참여한, 영감을 주는 인물이었다”며 애도를 표했다.

그는 생전 정부가 제공하는 수자원에 대한 접근이 거부된 기독교 공동체에 물을 공급하기 위한 기금을 마련했다. 또 무슬림들과 좋은 관계를 맺기 위해, 지역 모스크의 결함 있는 우물을 보수하기도 했다.

CSW 창립자인 머빈 토마스 총재는 슈아이부 목사의 사망에 애도를 표하며, 나이지리아 정부와 국가 지도자에게 종교 간 화합을 촉구했다.

그는 “남편, 아버지, 지도자를 잃은 슬픔을 애도하는 고인의 아내, 아이들, 교회, 지역사회에 우리의 마음과 기도가 함께한다”며 “지역사회는 슈아이부 목사를 몹시 그러워할 것이다. 우리는 경찰에 그의 사망에 책임이 있는 사람들을 찾고 기소하는 데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연방과 주 당국이 종교적 폭력의 정기적 발생을 조장하는 사회적 긴장을 해결하기 위해 더 많은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종교 간 화합과 시민권 평등을 증진하는 시민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이 같은 자질을 말과 행동에서 일관된 본보기로 삼을 것을 요청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