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청장년면려회 삼례동부교회
▲전국CE 후원으로 삼례동부교회에서 개최된 기독청장년면려회 북전주연합회의 순회헌신예배. ⓒ전국CE 제공
기독청장년면려회 북전주연합회(이하 북전주CE, 회장 채병진 장로)는 최근 삼례동부교회(김요환 목사)에서 순회헌신예배를 개최했다. 전국CE(회장 윤경화 집사)가 후원하고 삼례동부교회가 함께한 이 순회헌신예배는 ‘차별금지법 바로 알기 세미나’로 진행됐다.

북전주CE 측은 “코로나19로 인해 연합하기 어려운 시기에, 이번 예배는 참여한 많은 성도들과 전국에서 참석한 CE맨들에게 도전이 되었다”고 전했다.

북전주CE 회장 채병진 장로는 “그리스도인으로서 우리가 마땅히 해야 할 일들 앞에 주저하지 않고 행동하는 신앙인의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며 “그 일에 우리 북전주CE도 전국CE와 함께하겠다”고 전했다.

이날 강사로 나선 전주양정교회 박재신 목사는 “창조질조를 파괴하고 교회, 가정 사회를 무너뜨리려고 하는 악한 법을 막아내고자 전국CE가 전국적으로 앞장서 전국을 순회하면서 진리의 목소리를 내 주어 감사하다”며 “한국교회 모든 성도들이 잘못된 차별금지법을 바로 알고, 교회와 직장과 모든 삶의 영역에서 반대의 목소리를 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함께 예배에 참석한 면려부장 김형곤 장로는 “마지막 임기 하루를 앞두고 귀한 예배에 자리에 참석하게 되어 감사하다”며 “전국CE는 국회를 비롯한 여러 지역에서 성명서를 발표하고 차별금지법반대 홍보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마지막까지 철회될 수 있도록 함께 기도하고 참여해 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전국CE회장 윤경화 집사는 인사를 통해 “계속 발의되는 차별금지법(평등법)이 교회를 막아서고 있다. 교회의 허리 되는 청장년들이 믿음으로 행동하고 기도할 때 반드시 막아낼 수 있다고 본다”며 “다음 세대와 한국교회를 위해 여기 참석하신 모든 성도님들이 한마음으로 기도해주시고 참여해주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아울러 김제CE 회장 고미숙 집사는 “차별금지법 반대 홍보캠페인을 통하여 김제노회 교회에도 현수막을 임원들과 함께 부착하였다. 직접 부딪히고 알아가면서, 차별금지법 반대가 정치적이거나 지역을 내세우고 하는 것이 아닌 성경이 말하는 진리를 전하는 것을 알아가게 되었고, 오늘 세미나를 통해 더욱 더 확고히 차별금지법에 대해 바로 알게 되어 감사하다. 김제CE도 세미나 집회를 통해 더 많이 알리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전국CE는 72회 첫 출발과 함께 비성경적인 차별금지법을 위해 중앙대회에서 성명서를 발표하고, 국회에서 반대 기자회견을 연 뒤 국회의원들을 만나 반대의사를 전하고, 전국 164개 노회에 차별금지법 반대 홍보 캠페인을 독려하고 있다. 2주 만에 전국 500개 교회에 현수막을 전달하는 등 차별금지법 반대를 위해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