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Pixabay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마스크 착용과 백신 접종을 반대해 온 그렉 로크 목사가 자신의 트위터 계정이 영구 정지됐다고 밝혔다.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에 따르면, 그렉 로크 목사는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트위터가 나의 계정 ‘웰컴 투 아메리카’(Welcome to America) 계정을 영구 정지시켰다”고 알렸다.

테네시주 내슈빌 근처 마운트 줄리엣에 위치한 글로벌비전성경교회(Global Vision Bible Church) 담임인 로크 목사는 마스크 착용에 반대하는 내용의 설교를 전했다.

그렉 로크 목사
▲그렉 로크 목사. ⓒ페이스북
그는 부활절 설교에서 “의학적인 이유로 의사의 권고를 받지 않는 한 마스크를 쓰지 말라”고 권면했다. 그는 “여러분이 의사의 지시를 받지 않았다면, 교회에 올 때는 바보 같은 마스크를 벗으라! 부활절에 전한다. 바보 같은 마스크를 벗으라! 미쳤다고? (사람들이)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차 안에서 혼자 마스크 두 개를 쓰고 온다. 미쳤다고? 그게 바로 정신 나간 일”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로크 목사는 또 지난달 설교에서 “코로나19 예방 접종을 하지 말라”며 “과거 델타 변종은 말도 안 되는 것이었고 지금도 말이 안 된다”면서 “이 교회에서는 마스크를 쓰지 않을 것이다. 지금 여러분께 말한다. ‘백신을 접종하지 말라. 백신 접종을 하지 말라’”고 했다.

한편 트위터는 “코로나19에 관한 허위 또는 오해의 소지가 있는 정보를 공유하여 해를 초래할 수 있는 행위”를 금지하는 정책을 운영 중이다. 이를 위반할 경우 트윗 삭제, 라벨 표시 및 계정 중단 등의 조치를 취한다. 이 정책의 심각하게 또는 반복적으로 위반할 경우 계정은 영구 중단된다.

로크 목사는 트위터를 ‘검열 나치’로 언급하며, 변호사가 집단 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