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석 저출산·고령화 시대
ⓒ사랑의열매 제공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조흥식)는 한국자선단체협의회, 웰다잉문화운동, 국회 ‘존엄한 삶을 위한 웰다잉 연구회’와 함께 유산 기부 활성화를 위한 정책 세미나를 개최하고 있다.

세미나는 9일부터 11월까지 3회에 걸쳐 진행되며, 보건복지부, 행정안전부, 저출산고령화사회위원회가 후원한다.

9일 오후 광화문 컨퍼런스 하우스에서 진행된 이번 첫 세미나는 유튜브로 생중계됐으며, 인재근·서영석 국회의원, 서형수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원혜영 웰다잉문화운동·다섯가지결정협동조합 공동대표, 사랑의열매 조흥식 회장, 김상균 사무총장이 참석했으며, 이제훈 한국자선단체협의회 공동대표, 강명구 서울대학교 교수, 김형석 연세대학교 명예교수가 함께했다.

이 세미나는 저출산·고령화를 비롯해 코로나19 장기화 등으로 발생하는 여러 사회 문제들에 대해 유산기부를 통한 사회 환원으로 해결책을 찾는다. 또 사회 지도층의 자발적 유산 기부를 이끌어내기 위한 상속세 감면 등 세제 혜택의 입법화에 대해 논의한다.

9일 세미나에는 국내 처음으로 민간·정부·국회가 한자리에 모여 저출산·고령화로 인한 사회문제를 파악하고, 비영리단체의 역할 확대 및 정부·국회와의 협력방안 등을 논의했다. 비영리단체, 사회복지법인, 법률법인 등 100여 개 기관 관계자들이 유튜브 온라인 중계로 참여했다.

기조강연 중인 김형석
▲기조강연 중인 김형석 명예교수. ⓒ사단법인 한국자선단체협의회 유튜브 채널
기조강연에서는 김형석 교수가 ‘저출산·고령화 시대, 우리 사회는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가’라는 주제로 우리 사회가 만들어갈 미래에 대한 이야기를 통해 사회의 비전을 제시했다.

김 교수는 “좋은 가정, 전통적 가정이 회복되면 저출산·고령화 문제가 해결될 수 있다”며 “전통적 가정을 침해하는 문제 중 하나는 동성애다. 동성애의 경우 어렸을 때 좋지 않은 가정에서 자라면서 동성애에 빠지게 된다. 이 책임은 행복한 가정을 만들지 못한 부모에게 있다”고 했다.

또 김 교수는 “부모가 어린이를 학대하고 죽음으로 몰아넣고, 이런 데 무책임한 사회는 안 된다”며 “아버지와 어머니인 우리가 ‘우리가 무슨 책임 있냐’고 하면 무책임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결국 첫째로 사랑이 있는 가정이 돼야 한다”며 “그런 가정에서 자란 아들 딸에게 결혼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다. ‘우리 부모님과 같은 가정을 가져야겠다’ 그런 생각을 가지게 되어야 한다”고 했다.

또 “두 번째로 가정의 교육이 중요하다. 좋은 가정에서 나오는 사람들이 사회의 지도자가 된다. 크리스천 사회 평론가 칼 힐티의 발표에 따르면, 유럽 사회 역사를 보면 훌륭한 지도자, 건설적인 지도자는 정치가, 재벌가의 가정이 아닌 건전한 가정관을 가진 중산층에서 나왔다고 한다”고 했다.

이후 주제발표로는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이상림 연구위원이 ‘인구변동으로 인해 야기되는 사회문제들과 대응방안’, 저출산 고령화사회위원회 김연수 과장이 ‘제4차 저출산고령사회 기본계획, 고령화 분야 정책 추진방향’, 자본시장연구원 송홍선 선임연구위원이 ‘고령화와 금융의 변화’, 서울여대 정재훈 사회복지학과 교수가 ‘인구변화 대응방향과 과제: 비영리단체들의 역할과 활동 방향을 중심으로’를 발표했고, 관련 주제 토론과 함께 민간, 정부, 국회의 역할과 정책제안이 이어졌다.

2021년 유산기부 활성화 정책세미나 2회차는 오는 16일 ‘저출산·고령화 시대 : 자선단체 유산기부를 논하다’, 마지막 회차는 11월 중순 ‘유산기부 입법화를 위한 정책과제’를 주제로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