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별세한 한인 선교사들을 추모하고 유가족들을 위로하는 예배가 최근 온누리교회(담임 이재훈 목사)에서 진행됐다. 이재훈 목사는 “유가족들은 왜 사랑하는 남편, 아내 등을 하나님께서 이처럼 허무하게 데려가시는지 의문을 품을 것”이라며 “하나님의 답은 아마 이러할 것이다. 사랑하는 이가 있는 낙원을 더욱 사모하라고. 그래서 이 세상의 물질·공간 등을 더욱 사모했던 우리의 정(情)을 끊으시고 영생의 동산을 더욱 사모하게 하시는 과정”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