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음표 소녀 앞으로 참고 중복 요청 문제 응답 작업 중요성 기대 질문 정보 우리 아이 왜 이럴까요 이중성 양면성 궁금 김충렬
관계-소외형 아이들이 있다. 친구들과 잘 어울리지 못하고 소외당하는 아이들이다.

친구들로부터 소외당하는 아동은 ‘왕따형’으로, 사회성에 문제를 보이고 있다. 아동의 사회성은 어려서부터 자연스럽게 형성되는 측면이 있다. 관계-소외형의 아동을 방치하면, 어른이 되어서도 문제가 남는다. 서둘러 해소해 주어야 할 이유다.

관계-소외형 아동은 자아가 위축된 아동, 적대감을 갖고 있는 아동, 소외를 경험하는 아동이라는 특징을 갖고 있다. 관계-소외형의 아동은 다음 특징을 갖고 있다.

1. 부정적 정서의 문제

관계-소외형 아동은 부정적 정서를 가지고 있다. 이들의 부정적 정서는 그대로 부정적 사고를 유발시키고, 다시 부정적 행동을 유발한다. 이는 성별에 따른 사회성의 관계를 살펴본 연구에서, 남녀 모두에게서 사회성은 유의미하다는 것에서 입증되고 있다.

관계-소외형 아동일수록 사회성이 낮고, 우울한 집단은 비우울 집단보다 남과 어울리지 않으며, 또래 친구 간에 인기가 없고, 자신을 이해해 주는 또래 친구가 없다고 느껴서, 대인관계에 소극적이고 자기비하와 대인기피증 같은 부정적인 특징이 있음을 밝혀졌다.

또 관계-소외형 아동은 품행장애, 적대적 반항장애와 같은 행동 문제와 공존하는 경우가 빈번하다고 보고됐으며, 아동의 우울증상이 심해질수록 공격성도 증가한다고 밝혔다.

즉 부정적 정서는 소극적이고, 위축된 행동과도 관련이 있지만, 부정적, 반항적 행동에도 영향을 미쳐 또래관계에 부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하멘과 루돌프(C. Hammen & K. D. Rudolph)의 연구에서, 관계-소외형의 아동은 사회적 상황에 대한 생리적, 행동적, 인지적 반응 모두에서 사회적 기술이 부족하고, 사회적 유능성이 낮았으며, 우울증상이 높을수록 교우관계를 비롯해 교사, 학교, 환경에 대한 취미, 특기, 학업관계 등 모든 영역에서 학교적응이 떨어졌다.

2. 어울리는 기술 문제

친구들과 어울리지 못하는 태도는 사회성의 문제다. 겉으로 드러나는 행동은 어울리지 못하는 것이지만, 그 속에는 아동의 사회성이 문제인 것이다.

아동의 사회성은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에서 그 중요성을 일찍이 일깨우고 있는 것이 아닐 수 없다. 오늘날 이런 사회성을 중요하게 다루어 ‘공존 지수(newtwork quotient, NQ)’로 표시하고 있을 정도이다.

두뇌가 아무리 뛰어나도 해도 함께 더불어 할 수 있는 공존 지수가 낮다면, 존재의 가치는 낮아질 수밖에 없다. 현대 사회는 혼자 힘으로 그 출중함을 보이기보다, 팀웍이 훨씬 중요하게 여겨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런 사회성이 아동의 어린 시절에 이미 형성된다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먼저는 가족의 형제들끼리 훈련되고, 이웃의 친구들과 보이지 않게 훈련된다. 이는 부모들이 아동의 작은 관계적 측면을 통제하기보다, 권장하고 격려해야 할 이유이다.

아이들과 어울리는 이런 아이들 중에는 크게 두 유형의 아이들이 있다. 하나는 난폭, 욕, 심술, 교활 등 남이 싫어하는 짓을 하기 때문에 미움받는 아이의 유형과, 또 하나는 어른이 보면 착한 아이인데 아이들이 싫어하는 유형이다.

이때 특이한 것은 후자일 것이다. 이런 아동의 경우는 대개 표면적으로는 문제도 일으키지 않는 아이들이기 때문이다. 어른이 보기에 별다른 문제가 없는 것 같은데 아이들이 싫어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3. 관계에 불안감을 가진 결과

관계-소외형 아동은 관계에 대한 불안감으로 대인관계를 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아동에게 관계에 대한 불안감은 다양한 부정적 정서를 유발하며, 조절하는데 어려움을 겪게 하여 대인관계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부정적 에너지와 대인관계를 위한 집단 상담 프로그램을 실시한 결과, 사전에 비하여 사후 검사에서 자기정서이해 및 표현능력, 타인 공감능력, 부정적 정서 감소 등이 문제로 드러났다.

이는 부정적 에너지는 훈련으로 인해 증진될 수 있는 내적 자원이지만, 침울한 정서문제를 가지고 있는 아동이 자신이 경험하는 관계에 대한 불안감들을 잘 다루기 쉽지 않다. 물론 이것이 극복된다면 대인관계에서의 문제가 감소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

이 같은 관점에서 정서문제를 가지고 있는 아동이 정서조절을 하는데 실패하여 대인관계의 문제가 발생하고 있음을 지적하면서, 우울을 포함해 정서문제를 보이고 있는 공동생활가정 아동의 정서조절능력 증진을 위한 집단 상담프로그램을 개발하여 그 효과를 검증하였다.

한편 초등학생의 부정적 정서와 또래관계 문제에서 인지 변인의 매개 효과를 연구했다. 불안, 분노, 우울과 같은 부정적 정서가 또래관계 문제에 영향을 미치는 원인이 되고, 아동이 경험한 우울은 자아존중감과 사회적 지지의 두 인지변인을 매개로 하여 또래관계문제를 발생시킬 수 있음을 밝혔다.

이로 인해 아동은 우울할수록 또래관계 문제를 더 많이 경험할 뿐 아니라, 자아존중감, 사회적 지지와 같은 인지변인을 매개로 또래관계문제를 더 심화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충렬
▲김충렬 박사.
4. 정리

관계-소외형 아동을 둔 부모라면, 전술한 원인을 참고해 스스로 반성할 필요가 있다. 부모가 올바르게 양육을 한다 해도, 원인이 될 만한 조건이 얽혀 있기 때문이다. 부모가 자신을 냉정하게 분석해야 개선 가능성이 보인다.

김충렬 박사
한국상담치료연구소장
전 한일장신대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