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레 글로벌아카데미
▲두레글로벌아카데미 여학생 기숙사 건축 현장.
사울 왕에게 쫓긴 다윗이 아둘람 굴에 몸을 숨기고 있다는 소문이 입에서 입으로 전해지자, 각지에서 뜻은 있으되 펼칠 길이 없는 사람들과 빚에 쪼들려 도망 다니는 자들과 억울한 일 당한 자들이 모여 들었습니다. 그 수가 4백에까지 이르렀습니다.

다윗은 그들을 라마-나욧에서 사무엘로부터 배운 바대로 실천하였습니다. 그래서 기껏해야 의적 무리로 머물 사람들이 다윗의 비전과 인격과 지도력에 감동되어, 뜻으로 뭉치는 사명 집단으로 바뀌었습니다. 그리하여 그들로부터 다윗 왕국이 탄생케 되었습니다.

훗날에 다윗 왕국의 대제사장, 군대장관을 위시하여 각급 참모들이 아둘람 굴 출신들이었습니다. 그들은 이익이나 이권으로 뭉친 이익 집단이 아니라 뜻으로 뭉치는 이념 집단이 되고 사명 집단이 되었습니다.

그들이 하루하루를 어떤 정신으로 살았는지에 대하여 시편 57편에 기록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