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코로나19, 예배, 예배당, 청년,
ⓒ펠로우십교회 제공

미국의 한 목회자가 현재 교회에서 볼 수 있는 파괴적 패턴(목회자의 성적 일탈부터 광범위한 제자 부족까지)은 나쁜 습관의 결과라고 주장하며, 이를 좋은 습관으로 바꾸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디애나주 노스뷰교회를 이끌고 있는 스티브 포 목사는 그리스도의 몸이 번성하기 위해서는 이러한 패턴을 구별하고 거기서 벗어나 하나님의 영광스러운 습관으로 대체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습관의 존재’(Creatures of Habit: Breaking the Habits Holding You Back from God's Best)라는 신간을 저술한 포 목사는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와의 인터뷰에서 “교회는 잠시 쉬다가 잠들게 되었다. 아마 목회자들의 잘못 때문일 것이다. 우리는 ‘기분 좋은’ 복음을 듣고 있다. 모두 무관심해졌고, 그리스도의 본성을 따르고 싶어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포 목사는 “목회자로서 우리는 기꺼이 사람들을 불러내 ‘자, 만약 당신이 그리스도께서 당신을 위해 계획하신 삶을 원한다면 해야 할 일이 있다. 이러한 나쁜 습관들을 좋은 습관들로 대체해야 한다’고 말해야 한다. 이는 교회가 반드시 다뤄야 할 제자화의 문제”라고 했다.

30년 이상 성장하는 교회들을 목회하며 수백 명을 사람들을 상담해 온 그는, 오늘날 인디애나 중심부의 노스뷰교회 담임목사로 재직하고 있다. 그의 사역으로 이 교회는 교인 수가 500명에서 11,000명 이상으로 늘었으며, 미국에서 가장 빨리 성장하는 교회 목록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세월이 흐르며 포 목사는 교회의 동향을 파악하기 시작했고, 사람들의 잘못된 선택은 결국 그들의 개인적·사회적·영적 삶에 부차적인 피해를 가져오는 나쁜 습관으로 변해왔음을 알게 됐다.

그는 “그리스도를 당신 삶의 주인이자 구원자로 받아들일 때, 그분은 당신을 붙잡고 있는 죄악을 깨뜨리신다. 그분은 죄에 대해 ‘아니오’라고 말할 수 있는 능력을 주신다. 그러나 사람들이 기독교를 받아들이고 몇 년이 지난 후 다시 돌아와서 ‘이해할 수 없다. 신앙인이지만, 여전히 막막하다’라고 말하는 것을 종종 듣는다. 그들이 갇혀 있는 이유는 몇 년간 발전해 온 이러한 습관들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한 습관들로부터 그냥 벗어날 수는 없다”고 말했다.

포 목사는 기독교인들이 건강하지 못한 패턴을 구분하고 이에서 벗어나 그리스도만이 줄 수 있는 생명을 얻고 자유를 찾도록 돕고 있다. 그는 “우리는 삶에서 습관의 힘을 과소평가한다. 습관은 특히 제자화에 관해 우리가 언급할 수 있는 그 어떤 것보다 사람들의 영적인 삶에 큰 영향력을 미친다”고 강조했다.

그는 책에서 분노와 탐욕에서부터 냉소와 자만에 이르기까지 일반적인 나쁜 습관들을 찾아내고 이를 어떻게 깨뜨려야 하는지 소개한다. 그는 “습관이 보이지 않게 만들기 전, 소유하는 것부터 시작한다”고 조언했다.

또 “만약 당신이 분노로 몸부림을 친다면, 항상 당신을 화나게 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아내고 이를 보이지 않게 만들어야 한다. 당신의 분노의 근원은 무엇인가? 우리가 취할 수 있는 또 다른 방법은 적절한 공동체를 찾는 것이다. 항상 불평하는 이들이 있고, 불평하는 습관을 버리려 한다면, 공동체에서 물러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포 목사는 자신의 저서에서 마음을 가라앉히고 산책을 하는 등 나쁜 습관을 고치기 위해 독자들이 취할 수 있는 가시적인 행동들을 나누었다. 또 분노를 어떻게 바로 풀어줄 것인가, 어떻게 용서를 실천할 것인가, 어떻게 분노를 끝낼 것인가, 마지막으로 진정한 자유를 위해 하나님의 도움에 의존하기 등과 같은 정신적·감정적 도구들을 공유한다.

그는 “우리가 감정이라고 생각하는 많은 것들, 예를 들어 자존심은 정말 습관이다. 자존심을 성격적 특성으로 생각할 수 있지만, 이것이 습관이 되어 다른 이들에게 대응하는 방식을 정의하기 전까지는 문제가 되지 않는다. 우리가 하는 말은 모두 자존심과 교만에서 나온 것이다. 같은 방식으로 겸손하게 대응하기 시작하면 그것도 습관이 될 수 있다”고 했다.

또 “우리는 스스로 이 같은 나쁜 습관을 고칠 수 없다. 이러한 습관을 고치기 위해서는 하나님의 도우심이 필요하다. 당신은 이러한 습관을 하룻밤 사이에 키운 것이 아니며 하룻밤 사이에 없앨 수도 없다”고 했다.

듀크대학 연구진에 따르면, 사람이 낮에 하는 모든 일의 절반은 습관이라고 한다. 포 목사는 ‘마음을 새롭게 한다’는 로마서 12장 2절을 인용해 “신약 성경에 습관에 관한 성경구절로 가득한 데는 이유가 있다”고 했다.

그는 분노와 같은 감정이 본질적으로 부정적인 것은 아니라면서 예수님의 ‘의로운 분노’를 언급했다. 그는 “문제가 되는 것은 습관을 만들 때이다. 즉, 이는 거의 모든 것에 대응하는 방식이 된다. 내 삶에서 완전한 불평을 떨쳐버릴 필요는 없다. 그냥 삶의 습관을 고치면 된다. 그 습관이 우리를 실망시키는 것”이라고 했다.

포 목사는 코로나19로 교회 출석자들이 감소한 것과 관련, “사람들이 온라인으로 예배를 드리는 습관이 생겨 교회에 돌아가지 않고 있다. 그러나 히브리서는 모이기를 폐하는 어떤 이들의 습관을 닮지 말라고 경고하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