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비전 시리아 레바논
▲베이루트 폭발사고 당시 무너진 건물 모습. ⓒ월드비전
월드비전 시리아 레바논
▲폭발사고 당시 파괴된 건물을 월드비전 직원이 바라보고 있다. ⓒ월드비전
월드비전 시리아 레바논
▲월드비전에서 심리치료 지원을 받고 있는 베이루트 어린이들. ⓒ월드비전
레바논 베이루트 폭발사고가 1주기를 맞이한 가운데,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회장 조명환)에서 “레바논 아동들이 인도적 위기에 처해 있다”며 국제사회 지원을 호소했다.

현재 레바논 전체 인구 680만 명 중 절반은 빈곤 상태에 놓여있으며, 그 중 100만 명은 아동이다. 유엔은 약 150만 명의 레바논인과 40만 명의 이주 노동자들에게 약 3억 달러(한화 약 3천 6백억 원) 규모의 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추산했으나, 레바논을 향한 국제사회의 긴급구호지원은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