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혁명당
▲기자회견 모습. ⓒ유튜브
전광훈 목사의 국민혁명당에서 2일 오전 서울 광화문 동화면세점(감리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모든 탄압을 뚫고 광화문 8.15 집회를 개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참석자들은 “8.15 집회 추진위원회는 문재인 정권의 ‘정치 방역’을 이용한 집회 금지 조치를 따르지 않고, 모든 국민들과 문재인 정치 방역 국민 불복종 운동을 전개할 것”이라며 “광화문 이승만 광장은 문재인 탄핵을 위한 8.15 국민대회에 참가하는 시민들로 가득 메워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문재인 정권의 ‘정치방역’에 대해 국민불복종운동을 시작한다”며 “현재 코로나 19 4차 대유행은 검사 건수를 급속히 늘려 확진자 수를 늘린 것으로, 국민의 공포감을 조장하는 사기방역이다. 정부는 이를 핑계로 정부에 대한 모든 비판의 입을 막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서울시 코로나 검사 건수와 양성률 추이를 보면, 작년 12월 초 양성률은 2.5%에 이른 뒤 지속적으로 하락했다. 그 후 평균 0.5%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며 “지난 6월 중순 델타바이러스 영향으로 약간 상승했다가, 7월 초 다시 0.7%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반면 검사 건수는 미친듯이 솟구치고 있다. 결국 양성률은 그대로인데, 검사 건수를 폭발적으로 늘린 결과가 현재 급속한 확진자 수 증가”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검사 건수와 신규 확진자 수는 서로 비례하고 있다. 7월 들어 서울시가 선제적 방역을 명분으로 검사 건수를 급속히 늘린 결과, 신규 확진자 수도 같은 비율로 늘어난 것”이라며 “평균 3만 5천 건이던 검사자수를 약 8만건으로 늘린 결과, 확진자 수도 평균 250명에서 약 500명 이상으로 늘어났다. 현재 전국 평균 검사 건수는 약 20-30만 건에 이르고 있어, 확진자 수도 같은 비율로 증가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확진자 검사자
▲기자회견 참석자들이 집계한 코로나 검사 건수와 확진자 수 변화. ⓒ국민혁명당
이동호 사무총장이 낭독한 기자회견문에서는 “문재인 정부의 코로나 19 바이러스에 대한 방역은 정치적으로 편향적”이라며 “작년 보수애국단체가 개최한 8.15 광화문 집회에 대해서 문재인 정부는 국가 공권력 전체를 동원하여 대대적으로 탄압했지만, 비슷한 지역에서 있었던 민노총 집회에 대해서는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다가 비난이 쏟아지자 마지못해 자료 제출을 요구했다”고 지적했다.

또 “문재인 정권은 종교의 자유를 억압하고 있다. 모든 대면 예배를 금지한 정부의 방역조치는 법률에 대한 위헌성의 판단의 원칙인 ‘비례의 원칙’에 위배한다”며 “특히 종교의 자유의 본질적인 내용을 침해한 것은, 공산주의 국가들에서 모든 종교 실천의 자유를 금지한 것과 무엇이 다른가”라고 반문했다.

이들은 “지난 1년 넘는 기간 동안 700만 자영업자들은 코로나19 방역에 헌신적으로 협조하여 왔다. 그러나 이번 4단계 조치로 이들은 심각한 생계의 위기에 몰렸다”며 “벼랑끝에 몰린 자영업자들이 스스로 생명을 포기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와 함께 “문재인 정권은 자신의 폭정과 실정이 드러나는 것을 극도로 두려워하고 있다. 그래서 방역을 핑계로 모든 집회를 금지하고 있는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 탄핵을 위해 오래 전부터 8.15 국민대회를 예고했더니, 갑자기 검사자 수를 늘려 확진자 수를 급격히 늘린 것은 8.15 국민대회 개최를 방해하려는 것”이라고 성토했다.

이들은 “문재인 정권은 8.15 집회가 끝나면 문재인 정권은 다시 방역 단계를 완화하고, 방역 조치 피해를 구실로 다시 국민들에게 재난위로금 명목으로 금품을 살포할 것”이라며 “선거를 앞두고 불리할 때는 방역조치을 강화해 국민의 입을 틀어막고, 선거 직전 2020년 총선과 같이 방역조치를 완화해 정부의 성과를 강조할 것이다. 그리고 국민들에게 막대한 세금을 뿌려 국민들의 환심을 사려 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날 기자회견장에서는 종로경찰서 관계자들이 확성기로 집회 자제를 계속해서 요청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