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선, 미국, 국기,
ⓒ미국 크리스천포스트
미국 공공종교연구소(PRRI)가 최근 발표한 조사에 따르면, 백인 기독교인의 감소는 둔화되고, 주류 개신교인이 복음주의자들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뉴욕은 미국에서 종교적으로 가장 다양한 것으로 확인됐다.

8일 발표된 ‘2020년 미국 종교 인구 조사’는 2013년부터 2019년까지 6년간 미국인을 대상으로 한 46만 개의 응답 자료를 토대로, 종교단체 및 자치구별로 세분화하여 작성됐다.

종교와 무관하거나 무종교라고 답한 미국인은 전체의 23%를 차지했다. 이 집단에는 무신론자, 불가지론자, 그리고 “매일 기도 생활은 하지만 특정 신앙을 고수하지 않는 사람”이 포함돼 있으며, 2018년 최고치(25.5%)보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인 가운데 백인 기독교인들의 비율은 2018년 42%에서 2020년 44%로 증가했다. 그 중에서도 백인 주류 개신교인은 2016년 13%에서 16.4%로 증가했다.

반면 백인 복음주의자는 2006년 23%에 비해 14.5%로 줄었으며, 백인 가톨릭 신자는 최저치를 기록했던 2018년 10.9%에 비해 11.7%로 늘어났다.

그러나 백인 기독교인 비율은 전체 인구의 54%를 차지했던 2016년과 비교하면 크게 줄어들었다.

중위연령은 백인 복음주의자들이 56세로 가장 많았고, 백인 가톨릭 신자가 54세로 그 뒤를 이었다. 백인 주류 개신교는 흑인 개신교와 같은 50세로 나타났다.

반면 이슬람교인은 중위연령이 33세로, 모든 종교집단을 통틀어 가장 어렸다. 그 뒤를 이어 힌두교인과 불교인이 36세, 비신앙인이 38세, 히스패닉 개신교가 39세, 히스패닉 가톨릭과 정교회 기독교인이 42세로 나타났다. 유대교인은 48세였다.

또 유색인종 기독교인은 2006년 23%에서 2020년 26%로 증가해 전체 인구의 비중이 커졌다. 이들은 민주당원(32%) 중에서는 가장 큰 종교 집단에 속했으나, 공화당(14%) 내 비중은 훨씬 낮았다.

이와 함께 어느 정당에도 소속되지 않은 미국인의 비율은 점차 증가하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체 인구 중 33%는 공화당원, 35%는 민주당원, 30%은 무소속으로 집계됐다. 그 중에서 양당 모두에서 무소속 성향을 보인 미국인은 민주당원의 23%, 공화당원의 13%로 나타나, 2006년 민주당원의 9%, 민주당원의 4%에 비해 급증했다.

미국에서 종교적으로 가장 다양한 자치구로는 뉴욕의 브루클린과 퀸즈가 공동 1위, 메릴랜드주의 몽고메리와 애리조나주의 나바호가 공동 2위에 올랐다.

종교적으로 가장 다양하지 않은 자치구로는 미시시피 녹수피와 파놀라, 앨라배마주 코네쿠카운티가 차지했다.

앨라배마에는 흑인 개신교 신자 비율이 가장 높은 미시시피 홈즈(68%)와 백인 복음주의 신자가 가장 많은 매리언 카운티(64%)가 나란히 자리했다.

백인 주류 개신교인의 비율은 미네소타주 포프카운티(37%)가, 백인 가톨릭 신자는 아이오와주 두부케(45%)가 가장 높았다.

히스패닉 개신교 신자 비율은 텍사스 주 이달고 카운티(21%)가 가장 높았고, 인근의 사파타 카운티는 히스패닉 가톨릭 신자(59%)가 가장 높았다.

다민족, 아메리카 원주민, 흑인 가톨릭, 아시야계, 태평양 섬 주민이 포함된 기타 기독교인이 가장 많은 지역은 사우스다코타 주에 위치한 오글랄라 라코타 카운티(44%)였다.

유대인 미국인은 뉴욕주 록랜드카운티(18%)에, 이슬람계 미국인은 퀸즈카운티(5%)에, 미국 불교인은 하와이의 마우이(5%)와 하와이 카운티(5%)에, 힌두교도는 뉴저지주 미들섹스 카운티(7%)에 가장 집중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종교에 속하지 않은 미국인 비율은 워싱턴주 산후안 카운티(49%)가 가장 높았다. 후기성도교회 교인 비율은 유타 주가 가장 높았고, 아이다호 주 메디슨 카운티(68%)가 그 뒤를 이었다.

공공종교연구소 CEO인 로버트 존스는 이번 조사가 “미국 인구조사국이 1957년에 마지막으로 종교 관련 자료를 수집한 이래, 미국 종교에 대한 가장 상세한 추정치를 제공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