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5일 기독교계와의 만남에서 차별금지법에 대해 당론을 엄중히 정하겠다는 점을 강조했다. 지나친 방역으로 예배에 제한이 생겼다는 점에도 공감을 표했다. 이 대표는 “기독교가 우리나라 건국 이래 여정 속에서 매우 큰 역할을 해온 것을 익히 알고 있다”며 “나라의 기틀을 세우는 일부터 사회 어두운 곳을 비추는 일까지, 정치가 해야 할 일부 역할을 종교가 맡아 주신 것에 감사하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