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자녀, 가정,
ⓒUnsplash/Irina Murza
미국 가족연구협회(Institute of Family Studies, IFS)가 발표한 보고서에서 ‘두 부모 가정( two-parent household)’에서 사는 자녀의 비율이 3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6월 29일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이 협회는 2020년 미국 인구조사 자료를 토대로 한 보고서인 “엄마, 아빠와 함께 자라나기: 대세가 변하고 있음을 확증하는 새 데이터”를 최근 발표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18세 미만 미국 아동의 70.4%가 “부모가 두 명인 가정”, 25.5%는 “한 부모 가정”, 4.1%는 “부모 모두 없이” 살고 있다.

두 부모 가정에서 자라난 아동의 비율은 2000년 69.1%, 2010년 69.4%에 비해 약간 증가했다. 그러나 1990년의 72.5%보다는 하락했으며, 1960년의 87.7%에는 훨씬 못 미친다.

또 2012년과 2020년 미국 교육부가 실시한 ‘전국 가정 교육 설문 조사’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 고3 학생이 있는 두 부모 가구는 증가했다.

자료에서 2012년부터 2019년까지 두 부모 가정에 자라고 있는 백인 고3 학생의 비율은 55.8%에서 59.1%로, 흑인 고3 학생의 비율은 24.3%에서 29.6%로 둘 다 증가했다.

연구심리학자이자 IFS의 선임연구원인 니콜라스 질은 CP에 보낸 이메일에서 두 부모 가정의 증가가 “다소 놀라운 결과”라고 표현했다.

그녀는 이러한 전환이 “좀 더 많은 나이와 교육 수준에서 시작되는 결혼”과 “10대 출산율 감소”, “두 부모 양육의 이점에 대한 인식 향상” 등의 요인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반면 질은 전국 가구 조사가 두 부모 가정에 포함된 ‘의붓 가정’ 및 ‘입양 가정’에서 발생하는 문제들을 간과한다고 지적했다.

그녀는 해당 조사가 “두 부모의 범주를 친부모 가정과 의붓 가정까지 포함시켜, 일반적인 이해보다 더 포괄적으로 만든다. 의붓 가정과 입양 가정의 아이들은 가족 분열을 경험했다”며 “그 증거로 그들은 양쪽 친부모와 함께 사는 아이들보다 정서, 행동 및 학습에서 문제가 나타난 비율이 더 높다”고 밝혔다.

미국 인구조사국은 최근 두 부모 가정의 증가세에도 불구하고, 엄마와만 사는 미국 아이들의 비율은 1968년에 비해 두 배로 증가했다고 전했다.

1968년에는 18세 미만 아동의 85%가 양부모와 함께 살았으며, 11%만이 엄마와 함께 살았다. 반면, 2020년에는 21%의 아이들이 엄마와 사는 것으로 보고됐다. 아빠와만 함께 사는 아이의 수는 1968년 약 1%에서 2020년 4.5%로 4배 증가했다.

지난해 11월, 가족연구협회는 인구조사국이 실시한 미국 지역사회 조사(American Community Survey)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 2019년 미국이 1970년 이후 가장 낮은 이혼율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에는 결혼 1천 건당 14.9건의 이혼율을 보였으며, 이는 결혼 1천 건당 15건의 이혼율을 보인 1970년보다 낮다. 국가생명통계(National Vital Statistics)에서도 2019년 이혼 건수는 1000건당 22.6건으로 집계되어 1980년보다 낮았다.

보고서의 저자인 웬디 왕 IFS 연구소장은 당시 CP에 1980년대 이후 이혼율은 감소하고 있다며, 특히 “지난 10년간 이혼율은 훨씬 더 빠르게 떨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원인에는 요즘 세대가 후회할 가능성이 있는 결혼을 늦추는 경향이 높으며, 반면에 미국내 결혼율은 기록적으로 감소하고 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