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별 젠더
ⓒpixabay
미국 성인의 과반수는 성별을 바꾸는 것이 도덕적으로 잘못됐다고 믿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크리스천 헤드라인스에 따르면, 갤럽이 진행한 도덕성 여론 조사에서 미국인의 51%는 성별을 자의적으로 바꾸는 것이 잘못됐다고, 46%는 이를 도덕적으로 받아들일 수 있다고 답했다.

성별 전환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은 남성(56%)이 여성(47%)보다, 유색인종(55%)이 백인(49%)보다 높게 나타났다.

정치적 성향별로는, 보수주의자의 78%가 부정적이었던 반면, 진보주의자의 78%와 중도주의자의 48%가 용인된다고 답했다.

지난 3월, 미국 라이프웨이리서치의 조사에서 개신교 목회자의 77%가 개인이 자신의 성별을 바꾸는 것은 비도덕적이라고, 72%는 개인이 생물학적 성별과 다른 성별을 동일시하는 것은 비도덕적이라고 말했다.

스콧 매코넬(Scott McConnell) 라이프웨이리서치 전무이사는 “미국 문화는 점점 더 도덕성을 역사적 기독교와는 다르게 보고 있다”며 “목회자들이 기독교의 가르침을 표현할 때, 종종 개인 중심의 도덕성에 대한 기준을 거부하기 때문에 문화적 서사(cultural narrative)와는 매우 다르게 들리는 경우가 많다”고 진단했다.

라이프웨이가 실시한 또 다른 설문조사에서는 목회자의 절반 가까이(48%)가 “성전환자에 대해 알고 있다”고 답했다.

매코넬은 이에 대해 “목회자의 거의 절반은 트랜스젠더로 식별되는 사람을 개인적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지만, 대부분은 여전히 (타고난 성별과는) 다른 성별로 인식하는 것을 비도덕적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라이프웨이가 실시한 추가 연구에 따르면, 성소수자(LGBTQ) 중 기독교인은 41%(개신교 23%, 가톨릭 18%)인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