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국기
▲멕시코 국기. ⓒUnsplash
멕시코는 매우 종교적인 나라로 알려져 있지만, 많은 이들은 종종 일부 지역에서 종교의 자유를 침해하는 사례가 발생한다는 사실에 놀라게 된다.

사실 멕시코는 가톨릭 신부가 되는 것이 여전히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나라 중 하나이며, 초교파에 속하는 종교 지도자들이 폭력, 납치, 강탈의 대상이 되는 경우가 많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멕시코에서는 종교 지도자들과 무고한 민간인들까지 여러 지역에 퍼져 있는 불안정과 폭력에 휘말린다. 이달 초 후안 안토니오 오로즈코 알바라도 신부를 비롯한 몇몇 사람들이 두랑고와 사카테카스 국경에서 벌어진 무장한 범죄 조직들의 격렬한 충돌로 사망했다.

사카테카스에 있는 산타 루시아 데 시에라 교구의 오로즈코 알바라도 신부는 사망 당시 불과 33세였다. 공격을 당했을 때 그는 몇몇 사람들과 함께 테페후아나 데 파자리토스 마을에서 미사를 접전하려 가던 중이었다.

멕시코 가톨릭멀티미디어센터(CCM)에 따르면, 지난 10년 동안 44명 이상의 성직자가 살해됐다.

CP는 “오로즈코 알바라도 신부의 사망은 무장단체들 간 갈등의 결과였지만, 범죄 단체들이 멕시코 전역으로 확산되면서 지난 10년 동안 종교 지도자들에 대한 의도적인 공격이 현저히 증가했다”고 전했다.

많은 기관들이 종교 지도자들과 그들이 공동체에 미치는 영향력을 자신의 권력에 대한 위협으로 여기며, 그들이 관할하는 지역 내 민간인들의 완전한 협력을 보장하는 수단으로 이용하려고 한다. 지도자들이 이를 거부할 경우에는 위협, 폭력, 갈취, 심지어 사형에 직면하기도 한다고.

CP는 “일부의 경우, 성경의 가르침을 따르는 종교 지도자들 역시 다양한 인권 운동에 참여하고, 또 법적·실질적 도움을 줄 수 있는 이들에게 지역사회의 문제를 알리며 인권 옹호자의 역할을 맡아 왔다. 당연히 이러한 일들이 종종 범죄 단체의 분노를 일으켜 왔다”고 전했다. 

CP에 따르면, 범죄단체들이 이주민들의 몸값을 노리고 납치의 표적으로 삼고 있다. 슬프게도 멕시코에서 이러한 일은 너무 자주 일어난다. 종교 지도자들은 지역 경찰과 주 경찰이 이러한 공격과 살인을 ‘일반적인 범죄’로 규정하는 데 빠르고, 강도 사건들은 철저히 수사되기보다 잘못되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또 이들은 사제단 산하 마이너 수도회의 오로스코 알바라도 신부 피살 사건에 대해 정부를 상대로 전수조사를 촉구하고, 국제기준에 따라 일반 국민의 안전을 보장하는 공공정책 수립을 요구하고 나섰다.

CP는 “멕시코 마약 카르텔은 너무 오랜 기간 광범위한 면책 특권의 문화 속에서 운영돼 왔다. 멕시코는 조직적인 범죄 기관에 너희가 최고의 통치를 하는 게 아니라는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하며, 전국적으로 교회 지도자들과 선량한 시민들을 보호하기 위한 노력을 강화하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