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soners of War POW 국군포로 영화
ⓒ물망초 제공
탈북인 인권단체 물망초가 이근 대위와 함께 국군포로 구출작전 단편영화를 공개한다.

물망초는 6·25를 하루 앞둔 오는 24일 오후 4시 서울 중구 명보아트홀에서 단편영화 ‘POW(Prisoners of War)’를 공개한다. 러닝타임은 20분이다. 코로나로 인해 입장객수는 99명으로 제한된다.

또한 시사회 이후에는 밀리터리 유튜버로 유명한 이근 대위(락실 ROKSEAL대표)와의 토크쇼도 마련된다. 물망초 국군포로송환위원인 엄태섭 변호사의 사회로 주인공인 이근 대위와 김성태 어르신, 그리고 촬영감독으로 고생한 박종승 레드실 대표가 참여해 영화에 얽힌 에피소드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물망초 박선영 이사장은 “국군포로 문제가 영화로 만들어지기는 우리나라에서 처음”이라며 “정전협정 후 70년이 다 되도록 국군포로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있고, 정부는 물론 국민적 관심도도 떨어지는 현실이 안타까워 밀리터리 유튜버인 이근 대위에게 북한 아오지 탄광지역에 억류되어 있는 생존 국군포로를 단 한 분이라도 모셔오는 단편영화를 만들어달라고 부탁했는데, 다행히 미국에서 교육을 받은 이근 대위(버지니아 군사대학 졸업)가 깜짝 놀라며 ‘아직도 국군포로들이 북한에 살아 계시느냐’고 묻고는 ‘반드시 만들겠다’는 약속을 이렇게 지켰다”며 감격스러워했다.

이어 “모든 스토리 라인은 이근대위에게 맡긴다고 했지만 워낙 적은 제작비밖에 대지 못 해 걱정을 많이 했는데, 어려운 역경 속에서도 잘 만들어 줘서 고맙다. 실제로 스스로 탈북해 오신 국군포로인 92세의 김성태 어르신이 직접 출연하시면서 어르신께서 자부심을 느끼신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영화의 리얼리티를 살리기 위해서 예비역 장성이면서 물망초에서 전쟁범죄조사위원장을 맡고 계신 차동길 장군(단국대 교수)과 국군포로송환위원장을 맡고 계신 정수한 장군(울산대 교수) 두 분이 직접 영화에 기획검토위원으로 출연함으로써 신뢰성도 높였다”고도 했다.

한편 단편 영화 ‘POW’는 시사회 이후 유튜브 물망초TV’와 ‘락실’을 통해서도 공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