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드 크루즈
▲18일 플로리다 키시미에서 열린 ‘다수를 향한 여정’ 행사에 참석한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 ⓒ미국 크리스천포스트

미국 텍사스주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이 교회가 사회정의 운동인 이른 바 ‘우오크’(woke)의 공격에 무너지지 않기 위해 깨어나야 한다고 경고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은 18일(이하 현지시각) ‘신앙과 자유 연합’(Faith & Freedom Coalition)이 플로리다 키시미(Kissimmee)에서 개최한 연례행사 ‘다수를 향한 여정’(Road to Majority)에서 “미국을 보호해야 한다”, “부흥이 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에서 가장 친생명적이고 친가정적으로 알려진 이번 행사에는 마이크 펜스 전 부통령, 론 드샌티스 주지사를 비롯한 보수 정치인들이 참석했다.

지난 2016년 대선 후보였던 크루즈 상원의원은 “우리 모두가 우오크 공격을 이기기 위해서는 함께 일어나야 한다. 자고 있는 교회가 깨어나야 한다. 우리는 일어날 필요가 있다. 우리는 힘을 얻어야 한다. 우리는 동참해야 한다. 우리는 이길 수 있고, 이길 것”이라고 말했다.

크루즈 의원은 “오늘날 정치는 문화이다. 정치는 문화에서 나온 흐름이다. 만약 여러분이 신앙을 붙들고자 한다면, 자유를 붙들고자 한다면, 일어나 미국을 보호해 달라는 요청에 답해야 한다”며 “미국인들을 모으고 동원하여 투표소까지 갈 수 있는 기도의 용사들이 되어 달라. 폭발물 제거를 위해 여러분이 직접 투표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크루즈 의원은 “미국 내 대략 9천만 명의 복음주의자들 가운데 투표장에 나서는 이들은 절반 뿐이다. 이는 교회가 잠들어 있기 때문이다. 낙태로 수백만 명이 삶을 잃어가고, 가치는 벗겨져 버렸다”면서 “나의 아버지 라파엘 크루즈 목사님은 이에 대해 강단 뒤로 숨어 버린 미국의 목회자들보다 더 책임 있는 이들은 없다고 말씀하셨다”고 지적했다.

그는 나라의 근본과 ‘영원한 원리’(eternal principle)가 전례없는 공격을 계속 받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미국은 위대한 나라이다. 크리스토퍼 콜럼버스가 미국을 발견한 것은 좋은 일이다. 조지 워싱턴은 미국의 영웅이었다. 토마스 제퍼슨 역시 미국의 영웅이었다. 아브라함 링컨 역시 미국의 영웅이었다. 우리 선조들은 뛰어난 애국자들이었다. 미국은 세계에 선한 영향력을 행사해 왔다. 우리는 국가(國歌)를 위해 일어나야 한다”고 했다.

또 “경찰은 우리를 안전하게 보호해 준다. 결혼은 하나님 앞에 거룩한 언약이다. 태어나지 않은 아이도 아이다. 아이들은 엄마와 아빠 아래서 자랄 때 가장 좋다. 이스라엘은 우리의 친구다. 우한 바이러스는 우한에서 왔다. 그리고 남학생과 여학생 사이에는 차이가 있다”고 했다.

이어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이러한 각각의 발언들은 우리 중 가장 어리석은 이들에게조차 전혀 논란의 여지가 없고 명백한 것이었다”면서 “오늘 우리는 이러한 발언으로 (자격이) 취소될 수 있는 순간에 와 있다. 이러한 말을 하면 해고될 수 있고, 지워진다”고 우려했다.

크루즈 의원은 학교의 교과과정에 도입되고 있는 비판적 인종 이론에 대해서도 “이 이론은 편향적이며 거짓이다. 그리고 우리를 서로 등지게 만든다. 백서를 쓴 클랜즈맨 못지 않은 인종차별주의”라고 주장했다.

그는 “정치적 좌파가 애국자들에게 ‘후퇴하라’고 확신시키고 ‘미국을 포기하라’고 설득하고 싶어도, 이 같은 주장은 거짓말더미에 깔린 것이다. 상식은 거기에 있다. 이는 진짜다. 그리고 미국인들은 우리와 함께 있다. 우리는 이것을 보고 믿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치에는 자연스러운 추가 있기 때문에, 정치에 대한 끊임없는 부정과 사기 저하에도 불구하고 희망을 잃지 않고 있다. 미국이 점점 더 미쳐갈수록 미국 국민들은 이 나라를 벼랑 끝에서 다시 끌어낼 것”이라고 했다.

그는 공화당이 의회와 백악관을 되찾을 수 있는 2022년과 2024년 선거에 관해 낙관론을 피력했다. 그는 “지미 카터가 우리에게 로널드 레이건을 데려오는 데 시간이 걸렸다. 조 바이든은 지미 카터 2.0이고, 저는 여러분에게 부활이 다가오고 있다는 것을 알리기 위해 왔다”고 했다.

이어 시편 30편을 인용하며 “저녁에는 울음이 깃들어도 아침에는 기쁨이 온다”며 “아침이 다가오고 있다고 말씀드리기 위해 왔다. 우리는 2022년에 승리하고,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척 슈머 상원 원내총무는 은퇴를 선언할 것이다. 그리고 2024년 우승하여 조 바이든과 카멀라 해리스에게 남쪽 국경으로 가는 편도 티켓을 보낼 것”이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부활이 다가오고 있다. 하나님이 미국에 복을 주시길 빈다. 부활이 다가오고 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