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대표 “차별금지법, 시기상조”… 한 발 물러서

송경호 기자  7twins@naver.com   |  

“대부분 사안에 공감” 발언 후 논란 의식한 듯

기독교적 관점 등에서 담론 아직 혼재
입법 단계 이르기는 사회적 논의 부족
차별, 폭넓게 다루자는 원칙론은 공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이준석 대표 인스타그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이준석 대표 인스타그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차별금지법은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 대표는 17일 오전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이 같이 밝혔다. 14일 다른 방송에서 “(법안의) 대부분 사안에 공감대를 갖고 있다”고 적극적인 입장을 취한 것에서 한 발 물러선 답변이다.

이 대표는 진행자가 “차별금지법 국회 국민동의 청원이 10만 명을 돌파하면서 국회 법사위로 넘어갔는데 입장이 궁금하다”는 질문을 하자, “저는 차별금지법에 대해서는 지금 시기상조라는 생각을 하고 있다. 다만 지금 이제 여러 가지 차별이라든지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보수 진영 내에서도 확장된 논의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이어 “지금 당장 보수 진영 내에서는 이 담론이, 예를 들면 기독교적인 관점이나 이런 분도 있어서 혼재되어 있다”며 “예를 들어 미국에서는 동성애와 동성혼 같은 것도 상당히 구분되어서 다뤄지고 있는데, 우리나라에서는 상당히 혼재되어 있다. 이러다 보니까 아직까지 입법의 단계에 이르기에는 사회적 논의가 부족하다”고 했다.

또 “다만 보수 진영도 젠더 이슈를 외면하지 않고 다뤄서 저희가 상당히 그쪽에 지지세를 획득한 부분이 있는 것처럼, 저는 이런 어떤 차별에 대한 부분도 폭넓게 다뤄야 된다는 원칙론에 대해서 저는 공감한다”고 박혔다.

이에 진행자가 논의는 진행하되 지금 처리하는 것은 조금 빠르다고 보는 것이냐는 취지의 질문을 하자, “아직까지 사회적으로 합의가 충분하지 않았다. 대한민국의 국민 중의 상당수가 아직까지 이 법안에 우려를 하고 있다면 서두를 필요는 없다”고 답했다.

한편 이 대표는 14일 KBS1 라디오 열린토론에 출연해 “차별금지법에 대해선 이미 상당히 숙성된 논의가 있었다. 법의 범위가 굉장히 포괄적이긴 하지만 대부분의 사안에 대해서 저는 공감대를 가지고 있다”고 말해 논란이 됐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많이 본 뉴스

123 신앙과 삶

CT YouTube

더보기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