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무부 블링컨
▲토니 블링컨 국무부 장관. ⓒ페이스북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북핵인권특사’를 지명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의소리(VOA)는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7일(현지시각) 하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서 현재 공석인 국무부 인권특사를 임명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다만 그는 “미국 연방정부의 인사 검증 과정이 더 복잡해졌고, 시간이 더 오래 걸리고 수고스러워졌다”며 “임명 시기를 더 구체적으로 말할 수 있게 되면 관련 내용을 공유하겠다”고 덧붙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는 약 4년 동안 공석이었다.

VOA에 따르면, 한국계 영 김 의원은 이날 청문회에서 “블링컨 장관이 앞서 외교위 청문회에서 북한인권특사 임명을 약속했었다”며 구체적 일정을 물었다.

“북한인권특사 임명이 한국과의 대북 협력 및 북한 인권 증진, 미북 이산 가족 상봉에 핵심적”이라는 영 김 의원의 지적에 블링컨 장관은 “강력히 동의한다”고 답했다고.

블링컨 장관은 지난 3월 첫 방한 당시 “북한의 전체주의 체제는 북한 주민을 대상으로 조직적이고 광범위한 인권 유린을 계속하고 있다”며 “우리는 기본적 권리와 자유를 수호해야 한다. 이를 억압하는 이들에게 맞서야 한다”고 강하게 발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