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화 유은성
▲김정화 유은성 부부. ⓒ유은성 공식 인스타그램

CCM 사역자 유은성이 ‘동성애 반대’ 발언 이후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아내인 배우 김정화가 동성애 드라마인 ‘마인’에 출연 중인 상황에서, 솔직하게 내비친 입장에 대해 일각의 비판이 잇따랐기 때문이다.

유은성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의 경솔한 발언으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그는 “작품에 대해서 제작진분들의 의도와 관계 없는 개인적인 추측으로 신중하지 못한 발언과 행동을 했다. 이로 인해 많은 분들께 결례를 범한 점,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한 작품을 만들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고 계신 제작진, 출연진분들과 시청자 분들께 누를 끼치고, 작품의 진정성을 훼손하는 발언을 한 것에 대해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앞서 유은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누리꾼이 “며칠 전 드라마를 보았다. 아내 되시는 분이 동성애자로 추측되는 역할로 나오던데 조금 안타깝게 보았다”며 “동성애를 이해하고자 하신 뜻으로 역할을 맡으신 건가”라며 유은성의 의견을 물었다.

이에 유은성은 “드라마 내용 스포를 할 수가 없어서 더 말씀 못드리지만 한 사람이 그 상황에 고뇌를 겪다가 결국은 정상적으로 돌아가게 되는 내용”이라며 “동성애는 아니”라고 답했다.

하지만 유은성의 의견이 솔직했다는 평도 이어진다. 한 누리꾼은 “김정화 부부의 반대 발언을 응원한다”고 했다. 다른 누리꾼은 “동성애는 존중할 수 있지만 반대할 수도 있다. 반대하는 의견도 받아들이는 게 민주주의”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