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스마트폰 온라인 어린이 비디오 플레이 행복 성취 승리 노트북 인터넷 아이
▲ⓒ픽사베이
인터넷(스마트폰) 중독이 심한 아이들이 있다. 인터넷(스마트폰)을 시작하면, 한두 시간에 끝나지 않는 아동이다. 인터넷(스마트폰) 때문에 다른 학과목 공부에 방해되고 친구관계에도 소홀하게 된다. 두말 할 것 없이 사회성에도 문제를 초래하고 있다. 인터넷(스마트폰) 중독의 특성을 보인다는 점에서 서둘러 개선 및 치료해야 한다.

인터넷(스마트폰) 중독이 심한 아동은 인터넷(스마트폰)에 집착하는 아동, 즉각적 만족을 추구하는 아동, 표면적 향락을 추구하는 아동이라는 특징을 갖고 있다. 인터넷(스마트폰) 중독이 심한 아동은 다음 심리적 상태를 중심으로 해서 원인을 이해해야 한다.

1. 놀이 본성을 채우려는 결과

인터넷(스마트폰) 중독이 심한 아동은 놀이 본성을 채우려는 것과 관련이 있다. 인터넷(스마트폰)으로 놀이를 하기 때문이다. 이는 아동의 컴퓨터 사용으로 확대되고 있다. 컴퓨터 사용은 아동에게 놀이의 즐거움을 더할 수 있다. 충족시킬 수 있는 인터넷(스마트폰)의 유혹이 문제가 되고 있다.

인터넷(스마트폰)의 문제는 일부 어린이에게 그치는 것이 아니다. 2006년 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스마트폰)진흥원이 7,076가구, 1만 8,68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만 6세 이상 국민의 인터넷(스마트폰) 이용률이 72.8%에 달했다.

이 가운데 3-5세 유아의 인터넷(스마트폰) 이용률은 무려 47.9%다. 만 5세의 경우는 인터넷(스마트폰) 이용률이 64.3%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우리나라의 3-5세 유아 2명 중 1명은 거의 매일 컴퓨터를 즐기고 있는 것이다.

3-5세의 어린이들은 평균 3.2세에 처음 인터넷(스마트폰)을 시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아동의 신체적·정서적 성장에 악영향을 끼친다. 아동의 잦은 인터넷(스마트폰) 사용은 아동의 교육 및 성장에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아동의 컴퓨터 중독 문제에 대해 고민하는 학부모정보감시단 김성심 연수부장은 “3-5세 아동은 타인과 접하면서 상호작용을 통해 사회생활을 배우는데, 인터넷(스마트폰)에 빠져 집 안에만 있다 보면 다른 사람과 접촉이 줄어들어 무엇보다 언어 능력이나 사회성 발달이 늦어질 수밖에 없다”고 우려를 표한다.

가상 세계의 문제는 현실생활로 이어지는 경우도 있다. 가상공간에서 받은 스트레스를 현실로 가지고 와서 현실에서 해결하려고 하는 경향이다.

2. 욕구 불만이 많은 상태

인터넷(스마트폰) 사용이 지나친 아동은 생물학적 특성 외에도 이미 심리 및 정신적 특성을 내포한다고 했다. 그 중 하나가 바로 욕구의 갈망이라고 할 수 있다.

욕구의 갈망(Craving)은 자주 그리고 반복적으로 그것을 추구하게 만드는 심리적 특성이다. 그러기에 욕구의 갈망은 좋아하고 그리워하는 것에 빠져들게 만들고, 점차 바라고 기대하는 정도가 강한 상태로 몰아간다는 것이 특징이다.

실제로 인터넷(스마트폰)이 지나친 아동에게는 욕구의 갈망이 크게 작용되고 있다. 물론 인간이 모두 욕구적 존재라는 측면에서는 인터넷(스마트폰)이 지나친 아동과 다를 것이 없지만, 그 욕망을 제어하지 못한다는 점에서는 차이를 보이는 것이다.

그러니까 정신이 건강한 사람은 자신의 욕망을 어느 정도 조절할 수 있지만, 인터넷(스마트폰)이 지나친 아동은 이를 조절하지 못하고 거기에 지배된다는 점이 다른 것이다.

이런 이유로 인터넷(스마트폰) 사용이 지나친 아동은 자신이 바라는 기대감이나 욕구의 갈망을 쉽게 포기하지 못한다. 만약 인터넷(스마트폰) 사용이 지나친 아동이 이러한 욕구의 갈망을 포기할 수 있거나 어느 정도 감소시킬 수 있다면, 그만큼 인터넷(스마트폰)이 지나친 아동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이다.

이는 인터넷(스마트폰)이 지나친 아동이 그들의 욕구의 갈망과 밀접하게 관련된 이유이다. 인터넷(스마트폰) 사용이 지나친 아동의 일정한 기대와 욕구의 갈망은 심리적 측면에서 이해할 수 있다.

3. 집착이 많은 상태

인터넷(스마트폰)이 지나친 아동에게서 집착은 중요하게 작용하는 특성이다. 집착이란 대개 한 가지 생각이나 감정에 고정되는 행동의 특성으로 설명되고 있다.

이런 집착은 집중과 비교하면 그 이해가 더욱 쉬워지기도 한다. 집중이 일정한 것에 정신을 몰두하여 긍정적 효과를 올리는 것이라면, 집착은 관심 있는 것에 지나치게 얽매이는 상태로서 올바른 효과를 올리지 못하는 부정적인 현상이다.

배우는 학생이 공부에 집중하면 실력이 향상될 수 있지만, 그저 공부에 집착한다면 그 반대의 경우를 경험하게 된다. 이는 정신력을 한 곳에 몰두한다는 것은 동일하지만, 그 집중도에서 올바른 효과를 올리느냐 그렇지 못하느냐의 결과를 산출한다는 점에서 현격한 차이를 보인다고 할 수 있다.

그런 이유로 집착의 상태는 애착의 수준을 넘은 것으로 임상에서는 병리적 특성으로 분류되고 있다. 그러니까 집착증(Pre-occupation)이란 일종의 질병적 증상으로, 지나친 정도를 넘은 비정상적인 정신 작용이라는 것이다.

이런 집착증을 올바로 이해하기 위하여 더 기술할 필요가 있다. 집착증이란 특정한 것에 지나치게 에너지를 소비하여 부정적 결과를 초래한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집착으로 인하여 중요한 사회적, 직업적 활동시간이 줄어들고, 나중에는 취미생활도 포기되는 현상이 일어나는 것이다.

이런 점에서는 때로 사랑도 애착이나 집착에서 이해되는 경우도 있다. 우리는 그 예로 집착이 심한 열정적 사랑을 생각할 수 있다.

열정적 사랑은 가히 종교적이라 할 만큼 진지한 열의를 불러일으키는데 매혹의 속성을 가지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세상의 모든 것들이 갑자기 새로워지고, 아마 거의 동시에 자기의 이익이나 관심사는 포착할 수 없게 되기도 한다.

김충렬
▲한국상담치료연구소에서 만난 김충렬 박사.
4. 정리

인터넷(스마트폰) 중독이 심한 아동을 둔 경우에 해당되는 부모라면, 전술한 원인을 참고해 스스로 반성할 필요가 있다. 부모가 올바르게 양육을 한다 해도 원인이 될 만한 조건이 있기 때문이다. 부모가 자신을 냉정하게 분석해야 개선 가능성이 보인다.

김충렬 박사(한국상담치료연구소장, 전 한일장신대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