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들 혈세로 정부가 별 짓 다하고 있어
가정 형편 어렵거나 부모 부재한 이들 등
이데올로기 주입 위해, 학생들 선별 작업

10일 광화문 정부청사 앞에서 열린 페미니즘 세뇌교육 규탄 기자회견.
▲10일 광화문 정부청사 앞에서 열린 페미니즘 세뇌교육 규탄 기자회견. ⓒ크투 DB
한국교회언론회(대표 이억주 목사)에서 ‘페미니즘 교육을 강요하는 것은 정치적 세뇌이다: 정부의 성인지 예산 35조원이 왜 필요한가?’라는 제목의 논평을 10일 발표했다.

교회언론회는 “10일, 광화문 정부청사 앞에서 충격적인 기자회견이 있었다. 교육바로세우기운동, 당당위, 미래대안행동, 바른인권여성연합, 성인권센터, 케이프로라이프, 한국성평화연대 등의 시민단체들이 ‘학생 페미니즘 세뇌 교육한 교사 비밀조직을 즉각 수사하라’는 것”이라며 “이들이 발표한 성명서에 의하면, 어린 학생들에게 자신들의 편향된 정치적 이데올로기를 주입하려던 교사 비밀 조직이 지난 4년간 활동해 왔는데, 이것이 지난 5일 어린이날에 발각됐다”고 전했다.

더 충격적이라는 해당 교사 조직의 글 내용도 소개했다. 페미니즘 교육을 위해 회원 교사들에게 지침서와 같은 것을 공유하는데, ‘교사는 청소년기 이전의 아이들의 심리를 이용하여 그들의 생각을 바꾸고 때로는 아이들 간의 정치에도 개입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선별 학생은 되도록이면 가정형편이 어렵거나 부모가 있어도 부재하다고 판단하는 아이들을(조부모 양육 또는 보육원) 진로 상담 혹은 학교생활 상담이라는 명목으로 선별하기 바란다’, ‘작업 포털에서 작업량을 확인 후 반드시 할당량을 채워주기 바란다’ 등이다.

교회언론회는 “마치 공산주의 국가에서나 지령을 통해 내리는 듯한 것들이 올라와 있다고 한다. 이것을 어떻게 교육이라고 할 수 있는가”라며 “아이들은 교육을 통해 바른 인격과 인성, 그리고 지식 습득을 통해 건강하게 성장해야 하는데, 페미니즘에 경도(傾度)된 교사들이 비밀 조직을 통해 아주 의도된 세뇌교육으로, 자신들이 가르치는 아이들을 정치적 희생물로 삼으려는 암약(暗躍)을 어찌 교육이라고 할 수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이들은 “오늘날 국제적으로 페미니즘은 시들해지는 추세이고 잘못을 인정하는 모양새인데, 유독 한국에서만 퇴행하는 페미니즘이 역주행하고 있다”며 “페미니즘 교육은 여성에 대한 차별이라는 피해 망상으로 남성에 대한 혐오로 나타나고, 남성들을 잠재적 범죄자로 보고 교육하는 것이다. 그러나 남성과 여성은 서로가 견원지간(犬猿之間)처럼 싸우고 혐오와 범죄를 저지르는 평행 집단이 아니라, 서로 차이를 보완하고 사랑하며, 이를 통해 하나가 되어야 하는 존귀한 상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일을 부추기고, 그 활동을 위한 예산을 집행하는 것이 정부이다. 여성가족부에서 이런 모든 국가 예산과 계획을 짜서 페미니즘 교육을 주도하고 있는 것”이라며 “그야말로 여성가족부에 ‘여성’과 ‘가족’은 없고, 이데올로기로 무장해 있다. 여성 차별을 해소한다는 빌미로 남성을 혐오하고 성(性)을 폄훼하는, 그야말로 ‘가족해체부’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성토했다.

거기에다 “정부는 연간 막대한 ‘성인지 예산’을 세워 국가가 집행하는 예산이 남녀가 동등하게 수혜를 받았는지를 평가하고자 한다”며 “이를 위해 38개 중앙행정기관의 성인지 예산이 304개 사업에 35조원이다. 국민들의 혈세로 정부가 별 짓을 다하고 있다”고 개탄했다.

이들은 “이는 여성가족부를 중심으로 편향된 이데올로기를 페미니즘으로 포장하고 지지하는 세력들을 먹여 살리려는 것 아닌가”라며 “2021년 우리나라 예산이 558조원인데, 이 중 6.2%를 ‘성인지’ 예산에 사용한다니 기가 막힐 노릇이다. 참고적으로 올해 국방예산은 52조원”이라고 비판했다.

교회언론회는 “국민의 막중한 세금을 바르게 된 정책과 교육을 위해 써도 모자란 판”이라며 “교육부에 속한 공무원인 교사들이 이런 비밀 조직이나 만들어 자기들의 잘못된 교육 목적에 따르지 않는 아이들을 따돌리는 비교육적인 일을 일삼고, 심지어 아이들의 성장 심리와 어려운 가정 형편까지 악용하려는 태도는 매우 악마적인 행위와 다르지 않다”고 밝혔다.

따라서 “정부는 페미니즘 전파에 막대한 예산을 낭비하는 여성가족부를 즉시 해체하고, 교육부는 아이들을 망치기 위해 만들어진 교사 비밀 조직에 대한 즉각적 조사를 통해 이를 바로잡아야 한다. 사법당국은 수사를 통하여 비교육을 일삼는 세력을 근절시켜야 한다”며 “국민들이 어려운 코로나 정국에도 허리띠를 졸라매고 국가에 세금을 내는 것은 자신들의 자식들과 후손들을 망쳐 달라고 납세하는 것이 아니고, 엉뚱한데 예산을 집행해 달라는 것도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제부터라도 국민들과 학부모, 그리고 뜻을 같이 하는 정치권이 하나가 되어, 이런 잘못된 정부의 예산 사용을 막고, 이런 악마적 관행과 악행을 반드시 근절시켜야 한다”며 “10일 오후 6시 현재 교사들의 잘못된 비밀 조직을 밝혀내고 처벌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27만 명 이상이 동의하고 있다. 정부는 국민의 옳은 목소리를 외면하지 말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