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현보 목사(부산 세계로교회 담임)가 ‘예배허가제’를 주장한 김영춘 전 의원에 대해 비판 설교 중 비판했다가 고발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