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사도신경, 낮 십계명, 밤 주기도로 ‘정시 기도’
쉬지 않는 기도? 생각에 달려, 하나님께 마음 고정
바르게 기도하려면, 성령의 충만하심이 함께해야

패스브레이킹 기도연구소
▲기념촬영 모습. ⓒ연구소
‘목회자를 위한 쉬지 않는 기도 세미나’가 6일 양주 에버그린관광호텔에서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패스브레이킹 기도연구소와 한섬공동체가 주최한 이날 세미나에서는 김석년 목사가 저서 <쉬지 않는 기도>를 토대로 ‘쉬지 않는 기도의 입문’, ‘쉬지 않는 기도의 습득’, ‘쉬지 않는 기도의 실행’ 등을 세 차례 강의했다.

먼저 쉬지 않는 기도의 원리에 대해 ‘내주하시는 하나님을 믿으라’고 했다. 그는 “예수를 그리스도로 영접한 자라면 누구에게나 예수의 영, 성령께서 내주하신다. 그리스도께서 성령을 통해 항상 함께하고 계신 것”이라며 “성령은 항상 내 안에서 나를 위로하고 격려하며 인도하신다. 또 기도로 아버지께 나아가게 하고, 기도할 것을 생각나게 하며, 쉬지 않고 기도하게 하신다”고 말했다.

둘째 원리는 ‘가난한 마음으로 나아가라’이다. 이에 대해 “기독교 신앙의 대전제는 ‘가난한 마음’이다. 곧 하나님 앞에 내가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무력한 존재임을 스스로 인정하는 것”이라며 “하나님 없이는 할 수 있는 일도, 되는 일도 없다. 그런 가난한 마음이 있을 때, 쉬지 않는 기도가 이어진다”고 밝혔다.

셋째 원리는 ‘하나님 자신을 구하라’이다. 그는 “우리의 기도는 대체로 일의 성취나 고민의 해답 등 ‘무엇을 얻고자 함’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평생 달라는 ‘주세요’ 기도만 했기에, 생각이 있는 신자라면 기도할 때 염치가 없다”며 “이제 기도의 우선순위를 바꿔야 한다. 내 소원을 잠시 뒤로 하고, 하나님을 향한 신앙 고백, 사랑과 감사의 고백부터 드리자”고 권면했다.

김석년 목사는 “쉬지 않는 기도는 ‘생각’에 달려 있다. 내 마음의 생각과 시선을 하나님께 고정하려면, 생각의 틀이 필요하다. 그것이 바로 정시 기도와 항시 기도”라며 “정시 기도는 정해진 시간에 하루 세 번 하나님께 내 마음의 시선을 고정하는 기도이다. 항시 기도는 때마다 시마다, 순간순간 성부 성자 성령 삼위일체 하나님 이름으로 기도하는 것이다. 즉 성호 기도”라고 말했다.

성호 기도에 대해서는 “오 키리에 엘레이손(주여 불쌍히 여기소서), 오 파라클레토스(보혜사 성령), 오 하나님 아버지, 오 예수 그리스도시여” 네 마디를 반복하는 것이다. 이에 대해 “이는 무궁한 기도이다. 어떻게 기도해야 할지 모를 때도, 기도할 수 있다. 정시 기도와 항시 기도는 순환하고 교차해야 한다”고 전했다.

패스브레이킹 기도연구소 김석년
▲김석년 목사가 강의하고 있다. ⓒ연구소
김 목사는 “사도신경과 십계명, 주기도로 기도해야 한다. 그 이유는 이것이 하나님 말씀이기 때문”이라며 “티모시 웽거트의 말처럼, 이는 모든 그리스도인의 심장을 드러내 보여준다. 십계명을 통해 자신의 ‘질병’을, 사도신경을 통해 성부 성자 성령 하나님이라는 위대한 ‘의사’를, 주기도에서는 그 ‘약’이 어떤 것인지를 구체적으로 보여준다”고 소개했다.

그는 “사도신경으로 하루의 문을 활짝 열고, 십계명으로 하루 동안 거룩한 삶을 살다가, 주기도로 하루의 문을 닫는 것이야말로 아름답고 위대한 삶”이라며 “정시 기도 없이, 쉬지 않는 기도는 시작되지 않는다. 하나님께 하루 세 번도 마음의 생각과 시선을 고정하지 못하면서, 어떻게 쉬지 않는 기도가 이어질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또 “아침에는 사도신경으로 기도하면서 하루를 시작해야 한다. 사도신경은 2천년 기독교 역사에서 전승된 성부 성자 성령 삼위일체 하나님에 대한 신앙고백”이라며 “그리고 밤에는 주기도로 기도하는 것이 가장 아름답고 완전한 마침이 된다. ‘나라와 권세와 영광이 영원히 아버지의 것입니다.’ 주기도가 완벽한 보호이자 축복이다. 더 이상의 기도는 없다”고 강조했다.

김 목사는 “정오의 기도는 정시기도 중 가장 쉽지 않다. 분주한 일과의 한가운데이기 때문이다. 처리해야 할 일들이 산적하고 복잡한 문제들이 떠밀려오는데 기도할 여유가 있겠는가”라며 “그러므로 점심 식사 전후 적절한 시간을 정해 미리 알람을 맞춰놓고, 무엇에도 방해받지 않는 나만의 골방을 마련하는 등 특단의 조처가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김석년 목사는 “‘많이’보다 ‘바르게’ 기도하는 것이 중요하다. 말씀에 기초해서, 그리스도의 사랑으로 기도해야 한다”며 “정시·항시 기도를 하다 보면, 종종 의무와 부담이 생길 때가 있다. 그때 얼른 다시 그리스도와의 사랑을 회복해야 한다. 사랑 회복에 가장 좋은 명약은 사랑을 고백하는 찬양이다. 바르게 기도하려면, 성령의 충만하심이 함께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이 정시 기도와 항시 기도를 묵상하고 강의하고 훈련하고 반복하고 보완하면서, 이제 나만이 아니라 모든 크리스천들이 누릴만한 좋은 ‘기도의 틀’이 됐다”며 “평생을 짓눌러오던 기도의 부담에서 벗어나, 언제 어디서나 기도할 수 있게 됐다”고 간증했다.

이날 강의 중간에는 프라임 싱어즈의 힐링 공연도 진행됐다. 패스브레이킹 기도연구소는 오는 6월 28-30일 제22차 패스브레이킹 목회워크숍을 계획 중이다. 한국교회를 섬기는 공동체인 ‘한섬공동체’는 매 주일 오후 5시 주일 밤예배를 드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