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제일교회
▲지난해 11월 용역들이 폭력 사태를 일으킨 뒤 집기들이 널부러져 있는 사랑제일교회 모습. ⓒ교회언론회
지난해 11월 26일 사랑제일교회(담임 전광훈 목사)에서 벌어졌던 명도집행 과정에서의 충돌과 관련, 교회 측이 27일 당시 사건 관계자들을 고소했다.

이 사건은 고소 주체는 사랑제일교회를 비롯해 이 교회 건물 내에 사무실을 두고 있는 대한민국바로세우기국민운동본부, 청교도영성훈련원, 바이블랜드선교원, 기독교선교은행, 기독자유통일당 등이다.

이들은 “많은 이들이 이 사건에 대해 사랑제일교회가 알박기를 해서 보상을 많이 받으려 하고, 국가가 하는 일에 대해 폭력을 써서 막으려 한다고 오해하고 있다”며 “그러나 관련 사건 재판 과정을 통해 확보한 구체적 자료에 따라 사실이 밝혀졌기에 이번 소송을 진행하게 됐다”고 했다.

이들은 먼저 사랑제일교회 건물은 1950년대에 세워졌는데 당시까지만 해도 그 주변엔 아무것도 없었다”며 “또 소위 ‘도시재생법’에 따르면, 종교시설의 경우 존치를 원칙으로 하되 그렇지 않을 경우 존치에 준하는 대우, 즉 동일한 면적을 그대로 바꿔 주고, 그 가치를 그대로 보존해 주고, 그에 상응하는 건물을 먼저 지어 준 뒤 이사해 달라고 요청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지난해 명도집행 당시 서울시장 권한대행과 성북구청장 등을 불법적 명도집행에 대한 관리 감독을 소홀히 한 혐의로, 종암경찰서장과 경비과장 등을 불법 용역들의 폭력을 제재하지 않아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할 의무를 위반한 혐의로, 북부지방법원 집행관을 불법행위에 대해 명확히 기재하지 않은 혐의로, 재개발조합장을 이 같은 행위들을 사주한 혐의로 각각 고소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건 당일 집행 대상이 아닌 도로 등에서도 포크레인을 사용한 것, 포크레인을 건물이 아닌 사람을 향해 사용한 것, 집행관이 신분을 제시하면서 집행 개시를 선언해야 하는데 그렇게 하지 않고 밤에 용역이 기습한 것, 합법 용역을 사용하는 것으로 신고해 놓고 불법 용역을 동원한 것 등의 불법행위가 발생했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