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의 날’ 맞아 장애학생지원센터 현판식도
장애학생 편의시설 제공, 학습지원 제공 등 진행

한남대
▲장애학생지원센터 현판 제막식 모습. ⓒ한남대
“우리 장애 학생들의 상황과 조건이 우리 대학과 우리 사회의 수준이고 지표입니다. 장애 학생들이 대학생활에서 행복해지고,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습니다.”

한남대학교(총장 이광섭)가 ‘제41회 장애인의 날’인 20일 오전 학생회관 1층 장애학생지원센터 ‘총장님과 함께하는 장애학생&장애학생도우미 간담회’ 행사와 ‘장애학생지원센터 현판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장애학생 및 장애학생 도우미의 고충과 의견을 수렴하고, 장애학생지원센터를 알려 구성원들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취지로 마련됐다.

간담회에 참여한 이승현 장애학생회장(국어국문창작학과 3)은 “대면 수업을 하면 장애학생 도우미가 필기도 해주고 모르는 것이 있으면 질문도 해줬는데, 비대면으로 바뀐 뒤 도우미를 지원받을 수 없어 온라인 수업에 어려움이 많다”고 말했다.

장애학생들은 총장과 학교 관계자들에게 자신들의 고충과 학교의 개선점을 제안했으며, 이광섭 총장은 적극 수용 입장을 밝혔다.

이광섭 총장은 “코로나19로 전 세계가 모두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이때, 장애학생들은 더 큰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 생각된다”며 “장애학생들이 행복한 대학 생활을 할 수 있도록 힘껏 돕겠다”고 말했다.

장애학생지원센터는 장애의 특수성으로 학습 제한을 받지 않도록 도우미 지원제도, 우선 수강신청, 평가 편의 지원 등을 제공하며 장애별로 교수학습지원 활동도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