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국기
▲이란 국기. ⓒWikimedia Commons/Nick Taylor
이란 당국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37세 이란 기독교인 개종자를 석방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가 18일(이하 현지시각)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이란의 기독교인들을 위한 인권단체인 ‘인터내셔널 크리스천 리스판스’(International Christian Response, ICR)는 2017년 가정교회와 함께 전도에 관여한 혐의로 체포된 마지드레자 수잔치(Majidreza Souzanchi)가 테헤란 교도소에서 출소되기 4개월 전인 4월 8일 석방됐다고 전했다.

수잔치는 2018년 4월 테헤란 혁명재판소 26지부 아흐메드 마샬라 판사로부터 “선교단체 회원 가입과 복음 전파” 혐의로 최고형인 5년형을 선고받았다. 이후 2018년 12월 테헤란 지방항소법원 54 지부의 하산 바베이 판사는 그의 형량을 2년으로 줄였다. 그러나 그는 (자신이 부인하는) 절도죄로 기소되어 2년의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에빈 교도소에서 형기를 마친 그는 테헤란 대교도소로 이송되어 남은 형기를 복역했다.

그와 함께 체포된 파티메 모하마디(19)는 ‘복음주의 단체 회원 자격’으로 징역 6개월을 선고받고 에빈 교도소 여성 병동에서 복역한 후 석방됐다.

Article 18에 따르면, 이란 내 기독교인들은 2018년 말 100여 명의 기독교인이 체포되는 등 ‘가정교회’를 향한 전례 없는 핍박을 경험했다. 당시 대부분은 기독교 활동 내역을 적어놓고 몇 시간 만에 풀려났으며, 다른 기독교인들과 더 이상 접촉하지 말라는 지시를 받았다.

작년 1월 기독교로 개종 후 ‘메리’라고 불린 이란 여성 파티메 모하마디(21)가 테헤란에서 반정부 시위 도중 체포됐다.

휴먼라이츠액티비티는 이란군이 우크라이나 여객기를 격추하여 176명을 숨진 이후 테헤란 아자디 광장 인근에서 그녀가 구금됐다고 보도했다. 그녀는 체포 당일 자신의 트위터에 이란 정권이 뉴스를 선별적으로 보도하여 국민들에게 잘못된 신념을 심어주면서 이란 국민들이 정부의 억압에 직면했다며 비판하는 글을 올린 바 있다.

이란 정부는 형법 489조, 499조, 500조를 이용해 기독교인들의 평화로운 종교 활동을 고발하고 있으며, 미 국무부는 이란을 종교자유침해 특별우려국으로 지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