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원 유산기부 약정하며 장기기증 운동 발전 염원
박 목사 부부 장기기증 및 시신기증 등록, 유산기부
장기기증인들이 존경받고 칭찬받는 일에 사용되길

장기기증 박진탁 유산기부
▲박 목사 부부의 유산기부 약정식 모습. ⓒ운동본부

4월 8일 오전 11시, 서울 서대문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이하 운동본부) 회의실에서 유산기부 약정식이 진행됐다.

운동본부는 지난해 10월 하나은행과 ‘유산기부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식’을 가지고 본격적인 유산기부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이후 5개월 만인 8일, 첫 번째 유산기부 약정 참여자가 나타났다. 1호 주인공은 바로 운동본부 이사장 박진탁 목사(86세, 남)이다.

“신장병 환자들을 향한 끊임없는 사랑”

박진탁 목사는 1991년 국내 최초로 장기기증 운동을 시작한 인물이다. 그는 1991년 1월 24일, 한양대병원에서 신장 하나를 떼어내는 수술을 받았다. 그 신장은 오랜 기간 신장병으로 투병하던 한 환자의 몸에 이식되어 그에게 새로운 삶을 되찾아주었다. 이는 국내에서 최초로 진행된 타인 간 순수 신장기증 수술이었다.

1997년에는 아내 홍상희 사모(80세, 여)가 얼굴도 이름도 모르는 이에게 신장을 기증하며 부부 신장기증인이 되었고, 지금까지 968명의 사람들이 박 목사를 따라 타인을 위해 아무런 대가 없이 자신의 신장을 기증했다.

이후 신장병 환자들의 지원하는 제도도 큰 성장을 이루었다. 그는 1999년 본인부담금이 없는 사랑의 인공신장실을 개원해 경제적 어려움으로 치료를 받지 못해 생을 포기해야 했던 많은 신장병 환자들에게 희소식을 안겨주었다.

이후 꾸준한 노력으로 의료보험 적용이 확대되는 등 혈액투석 치료에 대한 사회적 지원 발판이 마련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2007년 제주 서귀포시에 라파의 집을 개원해 혈액투석 치료로 장거리 여행을 갈 수 없었던 신장병 환자들의 삶의 질을 개선하는 데에도 기여했다.

“장기기증인 예우 문화 확립을 위한 노력”

2013년에는 뇌사 장기기증자 유가족을 위한 자조모임 ‘도너패밀리’를 결성해 다양한 예우 사업을 펼쳐가기도 했다.

박 목사는 “장기기증 운동을 시작한지 얼마 지나지 않은 1992년, 군 복무 중 쓰러져 장기기증을 한 양희찬 상병의 이야기는 우리 사회에 큰 감동을 안겼다”며 “이후 2008년 권투 챔피언이었던 최요삼 선수의 장기기증이 또 한 번 우리 사회에 큰 울림을 선사했다”고 말했다.

그는 故 양희찬 상병과 故 최요삼 선수의 어머니를 만난 뒤, 기증자 유가족에 대한 예우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이후 2013년 지역별 소모임을 통해 기증자 유가족들이 서로를 만나 위로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었고, 심리 치유 프로그램, 기증자 초상화 전시회, 장기기증 내용을 담은 연극 공연 등을 추진하며 뇌사 장기기증자의 사랑을 기리고, 그 가족들을 격려해왔다.

“나눌 것이 있다는 사실이 기쁨, 마지막 순간에는 장기기증 및 시신기증, 유산기부로 모든 것을 나누고 떠나고 싶습니다.”

8일, 진행된 유산기부 약정식에는 아내 홍상희 사모와 오랜 친구인 김해철 목사가 함께 자리했다.

김 목사는 “5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생명나눔 하나만을 바라보고 산 친구”라며 “유산기부까지 약속하며 장기기증 활성화를 염원하는 것은 박 목사에게는 사명과 같은 일일 것”이라고 전했다.

박 목사도 “지난 30년 간 장기기증 운동을 이끌어왔던 순간들이 주마등처럼 스친다”며 “우리 부부는 운동본부에 장기기증 희망등록, 고려대학교 의과대학에는 시신기증 신청을 해 놓았다. 마지막 순간 장기나 시신 등 나눌 수 있는 모든 것을 나누고, 재산의 일부도 나누고자 한다”는 소감을 남겼다.

아내 홍상희 사모는 “신혼 초 지속적으로 헌혈을 하고, 이후에는 신장 하나를 기증하며 남편과 저에게 나눔은 일상이 된 것 같다”며 “유산기부를 약속하는 지금 이 순간 나눌 수 있다는 사실이 그 무엇보다 기쁘다”는 감회를 전했다.

하버드 의과대학 종신교수로 재임중인 박 이사장의 아들 박정수 씨는 지난 2020년 D.F장학회(뇌사 장기기증인 유자녀를 위한 장학회)가 시작될 수 있는 기부금 1천만 원을 전하기도 했다.

이처럼 가족들이 같은 마음으로 장기기증 운동을 지원하고 있는 가운데, 박 목사는 “장기기증을 통해 우리 사회에 고귀한 유산을 남긴 기증인들의 사랑을 기리며 그분들이 존경받고, 칭찬받는 사회를 만들어가는 일에 유산이 사용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는 소감을 남겼다.

박진탁 이사장의 유산기부 약정을 통해 본격적인 시작을 알린 운동본부의 유산기부 프로그램은 ‘리본 레거시 클럽’이라는 이름으로 운영된다. 유산기부를 통해 누군가의 생명이 다시 살아난다(Re-born)는 뜻을 담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