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회 격려금 1천만 원도 전달
교회 돌며 선교보고 및 간증

기성 백영모
▲한기채 총회장(오른쪽)이 백영모 선교사 부부에게 격려금을 전달하고 있다. ⓒ총회
필리핀에서 억울한 옥살이를 하다 풀려난 백영모 선교사가 국내 복귀 후 자가격리를 끝내고 본격적인 선교보고 활동에 들어갔다.

백영모 선교사는 지난 6일 서울 대치동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총회본부에서 한기채 총회장 등 총회 임원을 예방하고 귀환 보고 및 인사를 했다.

이날 총회장 한기채 목사는 백영모·배순영 선교사 부부를 따뜻하게 맞이 하고 그동안의 노고를 치하하고 위로했다.

이 자리에서 한 총회장은 “마음 같아서는 비행기라도 보내서 모셔오고 싶었지만, 코로나 때문에 제대로 된 환영인사도 하지 못해 미안했다”며 “한국에 머무는 동안 충분히 안식하고 회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기채 총회장은 “우리 교단 선교사가 어디서 사역하든지 교단이 함께 하고 있다는 자부심과 안정감을 갖게 해야 한다”며 “백 선교사와 같은 억울한 일이 발생했을 때 즉각적으로 조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한 총회장은 이어 백 선교사 부부에게 격려금 1,000만 원을 전달했다.

백영모 선교사도 “총회 임원들과 전국 교회에서 기도해주시고 정부에도 탄원서를 제출하는 등 많은 관심을 갖고 도와주신 것에 감사하다”며 “무엇보다 너무 고통스러워서 기도조차 할 수 없을 때도 저를 위해 기도해주시는 성결인들의 기도가 저를 이곳까지 이끌었던 것 같다”고 인사했다.

백 선교사는 “중간에 포기하고 한국으로 돌아가라는 조언도 많았지만 그럴 수 없었던 것은 ‘성결교회 선교사는 공의를 위해 끝까지 헌신한다’는 믿음을 보여주고 싶었기 때문”이라며 “선배 선교사님들을 보며 배웠던 신앙의 자세를, 후배 선교사들에게도 이어주길 원했다”고 고백했다.

백 선교사 부부는 당분간 안정을 취하며 심리상담 등 치료에 집중할 계획이다.

기성 백영모
▲백영모 선교사가 당진중앙성결교회에서 지난 4일 간증을 전하고 있다. ⓒ총회
백영모 선교사는 앞선 지난 4월 4일 부활주일, 당진중앙교회(담임 이태곤 목사)와 아산천호교회(담임 김주섭 목사)에서 선교 보고와 함께 그동안 겪은 고난, 그 속에서 건져주신 하나님의 은혜를 간증했다.

2018년 5월 이유도 모른 채 시작됐던 옥살이, 단 10평 공간에 무려 150여 명이 함께 부대껴야 하는 인간 이하의 생활, 각종 질병과 구타가 난무한 지옥과도 같은 곳에서 지냈던 백 선교사의 지난 3년의 경험은 들으면서도 믿기 힘들 정도로 너무도 참혹했다.

백 선교사는 “필리핀 감옥은 앉을 수도 설 수도 없는 곳으로, 누워서 잔다는 것은 상상도 못하는 곳”이라며 “온갖 전염병이 창궐했고, 두 명이 질병으로 사망했다. 다른 두 명은 정신병에 걸렸다”고 당시 끔찍한 상황을 회상했다.

백영모 선교사 역시 피부병에 걸리고, 폐결핵에 감염되어 죽을 고비를 넘겨야 했다. 그는 “맨정신으로 단 한 시도 견딜 수 없는 곳, 차라리 죽음이 편할 것 같은 지옥이 바로 필리핀의 감옥이었다”고 덧붙였다.

이런 상상할 수 없는 참혹함과 두려움 앞에 그는 잠시 하나님을 원망도 했지만, 끝까지 믿음을 지켰다고 한다.

백 선교사는 “빠른 석방을 위해 돈을 써야 한다는 분, 선교지를 버리고 한국으로 돌아가라는 분도 계셨다”며 “여러 달콤한 유혹이 있었지만, 고통을 받을지언정 부끄럽지 않고 떳떳하게 한국으로 돌아가겠다고 마음먹었다”고 말했다.

백 선교사는 한국에 머무는 안식년 동안 전국 교회들을 직접 찾아가 감사를 전하고, 간증을 전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