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일상의 부활, 희망의 부활로”
대회장 소강석 목사 “파라 볼라노이 정신으로”
서울시장 박영선·오세훈 후보 등 정계도 참석

2021 한국교회 부활절연합예배가 4일 오후 사랑의교회에서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진행됐다. ⓒ준비위 제공
▲2021 한국교회 부활절연합예배가 4일 오후 사랑의교회에서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진행됐다. ⓒ준비위 제공
4일 오후 서울 서초동 사랑의교회(담임 오정현 목사)에서 열린 2021 부활절 연합예배에서는 대통령 축사(대독) 등 환영과 결단의 시간도 이어졌다.

‘환영과 결단’ 2부는 준비위원장 엄진용 목사(기하성 총무) 사회로 대회장 소강석 목사의 대회사, 선언문 낭독, 문재인 대통령 축하 메시지 낭독, 교계 인사들의 축사, 헌금전달 등이 이어졌다.

대회사에서 소강석 목사는 “우리는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도 부활절 연합예배를 드린다. 부활절 연합예배는 한국교회 역사상 가장 아름다운 전통”이라며 “초대교회 성도들은 전염병 가운데 ‘파라 볼라노이’, 위험을 무릅쓰며 함께 있는 자들로 불렸다. 이런 희생과 사랑 때문에 기독교가 로마 전역에 확산되고, 기독교 공인에 큰 영향을 줬다”고 말했다.

소 목사는 “아무리 어두운 밤도 흐린 별빛 하나를 이기지 못한다. 오늘 예배를 통해 부활의 은혜와 ‘파라 볼라노이’의 사랑이 온 땅에 가득하게 하자”며 “부활의 빛으로 하나 되어 코로나 팬데믹의 어둠을 이겨 나가자. 이제 한국교회 연합과 세움, 원 어게인(ONE AGAIN)의 깃발을 높이 들어올리자. 안전한 예배를 드리며 시대와 사회에 위로와 소망의 돛을 올리자. 부흥의 새 아침, 섬김과 평화와 통일의 새 아침이 밝아오게 하자”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 축사를 대독한 황희 장관은 “예수님의 부활을 축하하며 온 세상과 함께 기쁨을 나눈다”며 “이웃을 내 몸과 같이 사랑하라는 가르침 속에서 용기와 헌신으로 국가 발전에 앞장서 오신 한국교회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부활은 십자가의 고통을 이겨낸 승리이자, 온 인류에게 던져진 희망의 메시지이다. 올해 연합예배 주제 ‘부활의 빛으로 다시 하나’처럼, 대한민국 국민 모두는 한결같은 마음으로 코로나 위기를 이겨내고 함께 회복하고 도약하는 희망의 길을 열어갈 것이다. 그것은 일상의 부활이며 희망의 부활”이라고 밝혔다.

그는 “1957년 첫 부활절 연합예배를 드린 한국교회는 사랑과 봉사로 어려운 이웃과 함께 하며, 우리 사회 곳곳에 사랑과 희망을 전파해 왔다”며 “한 마음 한 뜻으로 예배 공동체와 사회 공동체의 숲을 이뤄 향기로운 결실을 만들어 왔고, 깨어 움직이고 열린 마음으로 복음을 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예배에서는 사회적 기여를 위해 헌금과 성금을 모아 의료진과 문화예술인을 지원하고 격려할 계획이라고 들었다”며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이 세상 모두에게 희망을 줬듯, 오늘 모아 주시는 사랑의 마음이 우리 사회를 가장 따뜻하고 아름답게 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덕담했다.

또 “다시 한 번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성도들과 함께 축하하며, 선제적 방역 실천 속에서 부활절 연합예배를 드리는 한국교회에 존경의 마음을 전한다”며 “성도들과 가정에 예수님의 사랑과 축복이 가득하시길 바란다”고 했다.

박영호 목사(예장 고신 총회장), 김윤석 목사(예성 총회장), 안성삼 목사(예장 개혁 총회장)가 낭독한 선언문에서는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의 빛은 어둠의 긴 터널을 지나는 우리 사회 회복의 유일한 소망”이라며 “한국 사회는 갑자기 발생한 감염병 사태로 사회적 거리두기, 언택트 등 급속한 생활환경 변화로 분리와 소외, 예기치 않는 갈등을 경험하고 있다”고 전제했다.

그러면서 “2021 부활절을 맞아, 한국교회가 다시 우리 사회에 따뜻한 위로와 찬란한 회복의 소망이 되기 위해 부활의 빛 아래 다음과 같이 선언한다”며 △우리는 이 땅을 다시 부활의 생명으로 채우는 복음 전파의 사명을 다할 것 △우리는 신구약 성경과 사도들의 신앙 전통에 입각해 그리스도를 따르는 하나의 교회임을 확인하고 연합할 것 △하나 된 우리는 또한 사회의 고통에 동참해 그곳에 생명을 전하고, 희망을 나누는 공통의 사명을 다할 것 등을 다짐했다.

특히 “길어진 감염병 상황 아래 생활고에 놓인 소상공인들을 위로하고, 취업의 좁은 문 앞에 막막한 청년들을 다독이며, 소외된 취약계층을 돌보는 등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섬김과 사랑의 교회가 돼야 한다”며 “더불어 우리 사회가 생명과 인격을 존중하고, 공평하고 정의로운 사회로 성숙하도록 이끌기 위해 사회적 신뢰를 회복하고, 사회적 감수성과 공감능력을 갖고 기독교 진리의 보편성에 뿌리를 둔 복음의 사회적 지평을 넓혀가는 건강하고 건전한 교회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축사도 이어졌다. 별도 부활절 예배를 개최한 한국교회연합 대표회장 송태섭 목사는 “지난해부터 이어진 코로나로 암울하고 침체된 가운데 2021 소망의 부활절을 맞이했다”며 “우리 주님은 부활하심으로 하나님과 사람, 사람과 사람 사이의 막힌 장벽을 무너뜨리고 인종과 종교, 정치와 이념과 사상을 초월해 온 인류에 참된 희망을 선포하셨다”고 말했다.

송 목사는 “예수님의 부활은 그리스도인들에게 희망이요, 모두에게 산 소망이 되신다”며 “소망이신 우리 주님을 바라보고 부활의 산 증인으로 살면서 한국교회가 한 마음으로 부르짖고 통회·자복할 때, 하나님께서 들으시고 코로나19를 소멸시켜 주실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장로교총연합회 대표회장 김종준 목사는 “오늘날 시대는 전쟁과 기근과 지진과 전염병, 상처와 갈등과 황폐로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가 되고 말았다”며 “2021년 부활절을 맞아 부활 승리의 은혜가 충만하게 임하여, 코로나19 팬데믹도 종식되고 영혼의 상처도 치유되고 나라와 민족의 갈등과 고통이 화해와 평화로 이어져, 남북 통일이 앞당겨지고 기쁨과 감격이 넘치는 평화의 동산이 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이 외에 국회조찬기도회 회장 김진표 장로, 국가조찬기도회 회장 이봉관 장로, NCCK 총무 이홍정 목사, 한국장로회총연합회 김종현 장로 등도 축사를 전했다.

인사한 오정현 목사는 “코로나 팬데믹 상황 가운데 한국교회가 진보와 보수를 아울러 68개 교단이 연합예배를 드릴 수 있게 하신 주님께 찬양드린다”고 말했다.

2부 순서는 예장 대신 총회장 이상재 목사의 위탁과 파송, 사무총장 변창배 목사의 광고, 기침 총회장 박문수 목사의 파송기도로 마무리됐다.

이날 예배에는 4·7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와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도 참석해 인사했다. 박지원 국정원장도 참석했다.

이날 예배 장소인 사랑의교회 앞에서는 박영선·오세훈·허경영 후보 등의 운동원들이 치열한 선거운동을 벌이기도 했다.